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남북대화 첫째도 둘째도 북핵 포기여야”
입력 2018.01.07 (15:38) 수정 2018.01.07 (15:38) 정치
자유한국당은 7일(오늘)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남북대화의 (목표는) 첫째도 둘째도 북한의 핵 포기와 무력도발 중단"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문재인 정부는 이를 기억하고 해결해야만 자신들에게 드리운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북한의 핵 개발 포기와 무력도발 포기 같은 근본적 해법이 없는데도 대화를 위한 대화, 북한과 김정은 체제를 정상국가로 대접하는 패착을 범해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올림픽이 열리는데 자랑스러운 태극기가 아니라 한반도기가 펄럭이게 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며 "그동안 북한이 걸어온 길을 봤을 때 북한이 대화와 평화 제스처를 취할 때야말로 가장 위험한 순간이었다"며 과거 한반도기가 사용된 올림픽과 국제경기 이후 북한의 도발 사례를 열거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올림픽이 김정은의 거짓 평화 술책과 남남갈등의 촉매제로 쓰이는 비극이 벌어져선 안 된다"며 "한국당은 안보 최우선 정당으로서 비상한 각오로 북한의 모든 도발에 대처하고 북한에 당당히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남북대화 첫째도 둘째도 북핵 포기여야”
    • 입력 2018-01-07 15:38:13
    • 수정2018-01-07 15:38:55
    정치
자유한국당은 7일(오늘)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남북대화의 (목표는) 첫째도 둘째도 북한의 핵 포기와 무력도발 중단"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문재인 정부는 이를 기억하고 해결해야만 자신들에게 드리운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북한의 핵 개발 포기와 무력도발 포기 같은 근본적 해법이 없는데도 대화를 위한 대화, 북한과 김정은 체제를 정상국가로 대접하는 패착을 범해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올림픽이 열리는데 자랑스러운 태극기가 아니라 한반도기가 펄럭이게 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며 "그동안 북한이 걸어온 길을 봤을 때 북한이 대화와 평화 제스처를 취할 때야말로 가장 위험한 순간이었다"며 과거 한반도기가 사용된 올림픽과 국제경기 이후 북한의 도발 사례를 열거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올림픽이 김정은의 거짓 평화 술책과 남남갈등의 촉매제로 쓰이는 비극이 벌어져선 안 된다"며 "한국당은 안보 최우선 정당으로서 비상한 각오로 북한의 모든 도발에 대처하고 북한에 당당히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