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회담 D-1, 실무 준비 박차…“北 장웅, IOC 위원장 만날 예정”
입력 2018.01.08 (06:03) 수정 2018.01.08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간 고위급 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북은 사실상 회담 준비를 거의 마무리한 상황입니다.

북한의 장웅 IOC 의원도 스의스 로잔에서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북한 선수단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북 대표단 구성이 완료되면서 정부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회담 실무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회담 개최일과 장소, 대표단 구성 등 굵직굵직한 문제에 합의를 끝낸 만큼 남북은 오늘은 판문점 채널을 통해 회담 시작 시간 등 실무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사실상 남북회담 개시를 위한 절차 준비는 거의 마무리 됐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이 우리측 지역인만큼 관련 준비도 원활하게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명균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은 관례에 따라 내일 아침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출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올림픽 참가 문제가 주의제로 예상되는만큼 북한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그제 고려항공을 타고 베이징에 도착한 장웅 북한 IOC 위원은 이르면 오늘 스위스 로잔에 도착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위원은 15일까지 1주일 가량 로잔에 머물기로 한 것으로 전해져 북한이 출전권을 획득한 피겨 스케이트 페어 외에 다른 종목에도 선수들을 보내는 방안과 비용 지원 방안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회담 D-1, 실무 준비 박차…“北 장웅, IOC 위원장 만날 예정”
    • 입력 2018-01-08 06:04:55
    • 수정2018-01-08 07:09: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남북간 고위급 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북은 사실상 회담 준비를 거의 마무리한 상황입니다.

북한의 장웅 IOC 의원도 스의스 로잔에서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북한 선수단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북 대표단 구성이 완료되면서 정부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회담 실무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회담 개최일과 장소, 대표단 구성 등 굵직굵직한 문제에 합의를 끝낸 만큼 남북은 오늘은 판문점 채널을 통해 회담 시작 시간 등 실무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사실상 남북회담 개시를 위한 절차 준비는 거의 마무리 됐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이 우리측 지역인만큼 관련 준비도 원활하게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명균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은 관례에 따라 내일 아침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출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올림픽 참가 문제가 주의제로 예상되는만큼 북한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그제 고려항공을 타고 베이징에 도착한 장웅 북한 IOC 위원은 이르면 오늘 스위스 로잔에 도착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위원은 15일까지 1주일 가량 로잔에 머물기로 한 것으로 전해져 북한이 출전권을 획득한 피겨 스케이트 페어 외에 다른 종목에도 선수들을 보내는 방안과 비용 지원 방안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