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공영주차장 조성하면서 보상 안 한 지자체, 배상해야”
입력 2018.01.08 (10:46) 수정 2018.01.08 (10:48) 사회
지방자치단체가 공영주차장을 만드는 과정에서 건물 입주자들의 영업손실 등을 보상하지 않았다면 배상금과 위자료를 줘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법 민사18부는 조 모 씨 등 4명이 인천광역시 계양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뒤집고 "배상금과 위자료 등 총 1억 2천5백여 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건물 입주자들의 영업손실을 보상할 의무가 있는데도 안 지킨 것은 위법하므로 손해를 배상하고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어 "보상 절차를 제대로 이행했다면 조 씨 등이 새 영업 근거지에서 정상적인 영업을 도모하고, 보상금을 받을 때까지 종전 영업을 계속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입주자들도 영업장을 옮길 수 있었으므로 폐업이 아닌 휴업손실 보상금에 해당하는 금액을 배상받도록 했고, 위자료는 영업 기간 등을 따져 7백만 원씩으로 정했다.

지난 2011년 계양구는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장 근처에 공영주차장을 설치하기로 했고, 2년 뒤에는 주차장이 들어설 땅의 건물주들과 매매계약을 맺었다.

이에 입주자였던 조 씨 등은 민원을 제기했고 국민권익위원회는 영업하지 못한 데 따른 손실을 보상하라는 시정권고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계양구는 주차장 면적 등에 비춰 보상 절차가 필요한 공익사업에 해당하지 않으며 입주자들이 나가는 과정에도 불법행위가 없었다고 주장했고, 조 씨 등은 결국 소송을 냈다.

1심 재판부는 계양구의 주차장 설치 사업을 공익사업으로 인정했다.

다만 조 씨 등이 손실보상금이 아닌 손해배상금을 청구했는데, 건물 이전 과정에서 재산권 침해 등 불법행위는 없어 배상받을 손해는 없었다며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법원 “공영주차장 조성하면서 보상 안 한 지자체, 배상해야”
    • 입력 2018-01-08 10:46:35
    • 수정2018-01-08 10:48:53
    사회
지방자치단체가 공영주차장을 만드는 과정에서 건물 입주자들의 영업손실 등을 보상하지 않았다면 배상금과 위자료를 줘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법 민사18부는 조 모 씨 등 4명이 인천광역시 계양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뒤집고 "배상금과 위자료 등 총 1억 2천5백여 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건물 입주자들의 영업손실을 보상할 의무가 있는데도 안 지킨 것은 위법하므로 손해를 배상하고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어 "보상 절차를 제대로 이행했다면 조 씨 등이 새 영업 근거지에서 정상적인 영업을 도모하고, 보상금을 받을 때까지 종전 영업을 계속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입주자들도 영업장을 옮길 수 있었으므로 폐업이 아닌 휴업손실 보상금에 해당하는 금액을 배상받도록 했고, 위자료는 영업 기간 등을 따져 7백만 원씩으로 정했다.

지난 2011년 계양구는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장 근처에 공영주차장을 설치하기로 했고, 2년 뒤에는 주차장이 들어설 땅의 건물주들과 매매계약을 맺었다.

이에 입주자였던 조 씨 등은 민원을 제기했고 국민권익위원회는 영업하지 못한 데 따른 손실을 보상하라는 시정권고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계양구는 주차장 면적 등에 비춰 보상 절차가 필요한 공익사업에 해당하지 않으며 입주자들이 나가는 과정에도 불법행위가 없었다고 주장했고, 조 씨 등은 결국 소송을 냈다.

1심 재판부는 계양구의 주차장 설치 사업을 공익사업으로 인정했다.

다만 조 씨 등이 손실보상금이 아닌 손해배상금을 청구했는데, 건물 이전 과정에서 재산권 침해 등 불법행위는 없어 배상받을 손해는 없었다며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