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반통합파 “유승민의 냉전적 대북관에 맞춰 합당하려나”
입력 2018.01.08 (11:06) 수정 2018.01.08 (11:08) 정치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8일(오늘) "우리의 노선을 포기하면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의 냉전적 대북관에 맞춰 합당을 추진해야 할지, 안철수 대표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운동본부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운동본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유 대표는 자신의 강경한 대북관에 동조하지 않으면 합당할 수 없다는 뉘앙스"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는 유 대표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안보관은) 타협하거나 양보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최 의원은 안 대표를 향해 "막무가내로 합당을 진행할 경우 우리는 불가피하게 최후의 선택으로서 개혁신당 창당을 준비하지 않을 수 없다는 원칙을 (오늘 회의에서)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개혁신당 창당에 앞서) 1차 목표는 보수야합 저지, 합당 반대에 있다"면서 합당 의결을 위한 전당대회 무산에 총력을 기울일 것임을 재차 피력했다.

최 의원은 이어 "전대는 당헌·당규에 따라야 한다. 안건 상정과 사전 찬반 토론도 없이 투표하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이를 세칙으로 결정할 사안도 아니다"라면서 공인인증서를 이용한 사전투표 도입을 검토하는 통합파의 움직임을 비판했다.

최 의원은 당내 중립파 의원들이 안 대표의 조기사퇴 등의 내용이 담긴 중재안을 마련해 갈등 봉합을 시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충정은 이해하지만, 안 대표가 이를 받아들일 일도 없다"면서 "문제는 합당이라는 결론"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의 퇴진 여부와 관계없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수용 불가라는 대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최 의원은 이와 함께 이날 비공개회의에 통합파인 김중로 의원의 비서관이 몰래 들어와 내용을 엿들었다고 주장하며 "정치적 도의도 아니고,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가"라고 강력히 비판하면서 "통합파의 이런 행태가 유감스럽고, 공식 사과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운동본부 대표인 조배숙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손학규 상임고문이 언론 인터뷰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필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안 대표가 양보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합당을 전제로 전대를 치르자는 중재안과 일치하는데, 우연이기를 바란다"면서 "호남이 (합당에) 박수칠 일은 절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 이상돈 의원은 손 고문을 겨냥해 "중요할 때마다 장고 끝에 악수를 두는데, 안타깝다"면서 "그것이 그분의 한계이며, 그분의 결정이 대세에 영향을 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반통합파 “유승민의 냉전적 대북관에 맞춰 합당하려나”
    • 입력 2018-01-08 11:06:27
    • 수정2018-01-08 11:08:19
    정치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8일(오늘) "우리의 노선을 포기하면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의 냉전적 대북관에 맞춰 합당을 추진해야 할지, 안철수 대표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운동본부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운동본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유 대표는 자신의 강경한 대북관에 동조하지 않으면 합당할 수 없다는 뉘앙스"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는 유 대표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안보관은) 타협하거나 양보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최 의원은 안 대표를 향해 "막무가내로 합당을 진행할 경우 우리는 불가피하게 최후의 선택으로서 개혁신당 창당을 준비하지 않을 수 없다는 원칙을 (오늘 회의에서)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개혁신당 창당에 앞서) 1차 목표는 보수야합 저지, 합당 반대에 있다"면서 합당 의결을 위한 전당대회 무산에 총력을 기울일 것임을 재차 피력했다.

최 의원은 이어 "전대는 당헌·당규에 따라야 한다. 안건 상정과 사전 찬반 토론도 없이 투표하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이를 세칙으로 결정할 사안도 아니다"라면서 공인인증서를 이용한 사전투표 도입을 검토하는 통합파의 움직임을 비판했다.

최 의원은 당내 중립파 의원들이 안 대표의 조기사퇴 등의 내용이 담긴 중재안을 마련해 갈등 봉합을 시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충정은 이해하지만, 안 대표가 이를 받아들일 일도 없다"면서 "문제는 합당이라는 결론"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의 퇴진 여부와 관계없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수용 불가라는 대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최 의원은 이와 함께 이날 비공개회의에 통합파인 김중로 의원의 비서관이 몰래 들어와 내용을 엿들었다고 주장하며 "정치적 도의도 아니고,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가"라고 강력히 비판하면서 "통합파의 이런 행태가 유감스럽고, 공식 사과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운동본부 대표인 조배숙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손학규 상임고문이 언론 인터뷰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필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안 대표가 양보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합당을 전제로 전대를 치르자는 중재안과 일치하는데, 우연이기를 바란다"면서 "호남이 (합당에) 박수칠 일은 절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 이상돈 의원은 손 고문을 겨냥해 "중요할 때마다 장고 끝에 악수를 두는데, 안타깝다"면서 "그것이 그분의 한계이며, 그분의 결정이 대세에 영향을 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