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민식 “홍준표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 창피해…꽃길 걷겠다는것”
입력 2018.01.08 (11:12) 수정 2018.01.08 (11:17) 정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 출마를 준비 중인 박민식 전 의원은 8일(오늘) 홍준표 대표가 대구 북구을 당협위원장 공모에 신청한 것과 관련, "보수주의 대신 보신주의를 선택했다. 한 마디로 창피하고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홍 대표의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 철회를 촉구했다.

박 전 의원은 "당 대표는 희생과 헌신, 즉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보수의 가치를 지킬 선봉장"이라며 "이를 솔선수범해야 할 당 대표가 제 한 몸 챙기겠다고 선언한 것은 전형적인 기득권이고 웰빙 작태이며 보수의 가치를 헌신짝처럼 내팽개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당 대표는 지방선거를 책임져야 할 장본인"이라며 "서울·경기는 가시밭이고 부산·경남은 쑥대밭이 됐음에도 홍 대표는 꽃길을 걷겠다고 선언했다. 누가 선거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믿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박 전 의원은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은) 모래시계 검사 홍준표의 이미지와도 맞지 않다"며 "대장부가 아니라 졸장부의 약아빠진 꼼수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을 즉시 철회하고, 꼭 대구 당협위원장을 하겠다면 당 대표를 사퇴하라"며 "반드시 당협위원장을 하겠다면 서울이든 낙동강 벨트든 험지를 택하라"고 요구했다.

박 전 의원은 또 "홍준표의, 홍준표에 의한, 홍준표를 위한 당 운영을 즉각 멈춰라"라고 밝힌 데 이어 "혼란만 가중하는 지방선거 공천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현재 전략공천을 통한 부산시장 후보 선정을 염두에 두고 있는 반면, 박 전 의원은 이에 반발해 공정한 시민경선에 의한 부산시장 후보 선출을 주장하고 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말 한국당 당무감사 결과 커트라인에 미달해 당협위원장직(부산 북강서구갑)을 박탈당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민식 “홍준표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 창피해…꽃길 걷겠다는것”
    • 입력 2018-01-08 11:12:40
    • 수정2018-01-08 11:17:43
    정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 출마를 준비 중인 박민식 전 의원은 8일(오늘) 홍준표 대표가 대구 북구을 당협위원장 공모에 신청한 것과 관련, "보수주의 대신 보신주의를 선택했다. 한 마디로 창피하고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홍 대표의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 철회를 촉구했다.

박 전 의원은 "당 대표는 희생과 헌신, 즉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보수의 가치를 지킬 선봉장"이라며 "이를 솔선수범해야 할 당 대표가 제 한 몸 챙기겠다고 선언한 것은 전형적인 기득권이고 웰빙 작태이며 보수의 가치를 헌신짝처럼 내팽개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당 대표는 지방선거를 책임져야 할 장본인"이라며 "서울·경기는 가시밭이고 부산·경남은 쑥대밭이 됐음에도 홍 대표는 꽃길을 걷겠다고 선언했다. 누가 선거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믿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박 전 의원은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은) 모래시계 검사 홍준표의 이미지와도 맞지 않다"며 "대장부가 아니라 졸장부의 약아빠진 꼼수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대구 당협위원장 신청을 즉시 철회하고, 꼭 대구 당협위원장을 하겠다면 당 대표를 사퇴하라"며 "반드시 당협위원장을 하겠다면 서울이든 낙동강 벨트든 험지를 택하라"고 요구했다.

박 전 의원은 또 "홍준표의, 홍준표에 의한, 홍준표를 위한 당 운영을 즉각 멈춰라"라고 밝힌 데 이어 "혼란만 가중하는 지방선거 공천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현재 전략공천을 통한 부산시장 후보 선정을 염두에 두고 있는 반면, 박 전 의원은 이에 반발해 공정한 시민경선에 의한 부산시장 후보 선출을 주장하고 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말 한국당 당무감사 결과 커트라인에 미달해 당협위원장직(부산 북강서구갑)을 박탈당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