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색찬란’ 하얼빈 빙등제…평창 홍보 ‘후끈’
입력 2018.01.08 (12:10) 수정 2018.01.08 (12: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얼음 나라 중국 하얼빈에서 세계 3대 겨울 축제 중 하나로 꼽히는 빙등제가 시작됐습니다.

맹추위 속에서도 평창동계올림픽 열기가 뜨겁다고 합니다.

김경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얼음 왕국 위로 화려한 불꽃이 쉴 새 없이 터집니다.

영하 20도 혹한에 차가운 시베리아 바람까지 불어닥쳐도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은 발길을 붙들어 세웁니다.

땅 위에는 얼음으로 만든 세계 유명 건축물들이 오색찬란한 빛을 뿜어냅니다.

<인터뷰> 짱충야오(중국 후난성 관광객) : "빙등제에 오니까 기분이 정말 좋아요. 경치도 좋고 얼음으로 만든 건물인데 진짜 건물처럼 잘 만들었어요."

얼음과 추위를 소재로 지난해 입장수익만 500억원을 넘겼습니다.

캐나다 퀘벡, 일본 삿포로 겨울 축제와 함께 세계 3대 겨울 축제로 꼽힙니다.

이번 빙등제에 얼음 조각 30만 개가 이용됐습니다.

이 얼음은 백두산이 발원지인 쑹화강 물로 만들어졌습니다.

겨울의 도시 하얼빈 곳곳에 마련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관에선 다음 개최지 베이징 장자커우를 함께 알리며 중국인의 마음을 녹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재(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장) : "동계올림픽 선수들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동북3성을 중심으로 평창에서 북경으로 이어지는 동계올림픽의 붐을 다시 한번 일으켜보고자.."

올해 34번째인 빙등제는 썰매타기와 무도회 같은 여러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다음달 말까지 이어집니다.

하얼빈에서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오색찬란’ 하얼빈 빙등제…평창 홍보 ‘후끈’
    • 입력 2018-01-08 12:10:52
    • 수정2018-01-08 12:26:19
    뉴스 12
<앵커 멘트>

얼음 나라 중국 하얼빈에서 세계 3대 겨울 축제 중 하나로 꼽히는 빙등제가 시작됐습니다.

맹추위 속에서도 평창동계올림픽 열기가 뜨겁다고 합니다.

김경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얼음 왕국 위로 화려한 불꽃이 쉴 새 없이 터집니다.

영하 20도 혹한에 차가운 시베리아 바람까지 불어닥쳐도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은 발길을 붙들어 세웁니다.

땅 위에는 얼음으로 만든 세계 유명 건축물들이 오색찬란한 빛을 뿜어냅니다.

<인터뷰> 짱충야오(중국 후난성 관광객) : "빙등제에 오니까 기분이 정말 좋아요. 경치도 좋고 얼음으로 만든 건물인데 진짜 건물처럼 잘 만들었어요."

얼음과 추위를 소재로 지난해 입장수익만 500억원을 넘겼습니다.

캐나다 퀘벡, 일본 삿포로 겨울 축제와 함께 세계 3대 겨울 축제로 꼽힙니다.

이번 빙등제에 얼음 조각 30만 개가 이용됐습니다.

이 얼음은 백두산이 발원지인 쑹화강 물로 만들어졌습니다.

겨울의 도시 하얼빈 곳곳에 마련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관에선 다음 개최지 베이징 장자커우를 함께 알리며 중국인의 마음을 녹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재(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장) : "동계올림픽 선수들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동북3성을 중심으로 평창에서 북경으로 이어지는 동계올림픽의 붐을 다시 한번 일으켜보고자.."

올해 34번째인 빙등제는 썰매타기와 무도회 같은 여러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다음달 말까지 이어집니다.

하얼빈에서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