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개헌·사개특위 조속 가동키로…개헌 시기·내용은 이견
입력 2018.01.08 (13:54) 수정 2018.01.08 (13:56) 정치
여야 3당은 8일(오늘)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 특위와 사법개혁 특위 구성을 조속히 완료하고 가동하기로 했다.

다만 헌법개정을 위한 국민투표 시점이나 개헌의 내용을 놓고는 여전히 이견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새해 첫 주례회동을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 부대표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한국당이 내일 오전까지 특위 명단을 제출할 예정이어서 내일이면 특위 구성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정 의장은 이날 회동 모두발언에서 "개헌특위와 사개특위가 단시간 내 출범돼 지방선거를 위해서 필요한 규정들도 빨리 정비를 해주고 중요한 사안들에 대한 개혁과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은 조속한 특위 구성 방침을 밝히면서도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이견을 드러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회에서 개헌특위와 사개특위가 새해 벽두부터 잘 가동·운영돼 반드시 올해 안에 국민 개헌 이뤄지도록 하겠다"면서 "국민 개헌은 국민의 냉철한 이성과 판단이 이뤄질 수 있는 좋은 날짜를 잡아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번 발언은 개헌 시기와 관련한 한국당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한국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개헌 관련 국민투표를 동시에 해야 한다는 여당의 입장에 대해 "곁다리 개헌은 안 된다"며 반대하면서 연말까지 개헌하자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은 개헌 논의 방향과 관련, 분권형 개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또 사회적 참사 특별법에 따른 특조위원 구성을 시한(10일) 내 완료키로 했다.

이밖에 국회는 여야 원내대표에게 국회 미래연구원 설립을 위해 조동성 인천대 총장을 준비위원장으로 하는 준비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보고했다.

한편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방한한 것과 관련, "우리는 아직 UAE 진실을 모른다"면서 "칼둔이 떠나고 난 뒤 진상은 국민이 알아야 한다. 국정조사 여부는 그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 의장이 이날 오후 칼둔 행정청장을 접견하는 것과 관련해 배석을 요청했다.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정 의장에게 강력히 희망 의사를 전달했고 정 의장께서 한번 생각해보고 점심 후에 전화를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개헌·사개특위 조속 가동키로…개헌 시기·내용은 이견
    • 입력 2018-01-08 13:54:18
    • 수정2018-01-08 13:56:57
    정치
여야 3당은 8일(오늘)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 특위와 사법개혁 특위 구성을 조속히 완료하고 가동하기로 했다.

다만 헌법개정을 위한 국민투표 시점이나 개헌의 내용을 놓고는 여전히 이견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새해 첫 주례회동을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 부대표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한국당이 내일 오전까지 특위 명단을 제출할 예정이어서 내일이면 특위 구성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정 의장은 이날 회동 모두발언에서 "개헌특위와 사개특위가 단시간 내 출범돼 지방선거를 위해서 필요한 규정들도 빨리 정비를 해주고 중요한 사안들에 대한 개혁과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은 조속한 특위 구성 방침을 밝히면서도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이견을 드러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회에서 개헌특위와 사개특위가 새해 벽두부터 잘 가동·운영돼 반드시 올해 안에 국민 개헌 이뤄지도록 하겠다"면서 "국민 개헌은 국민의 냉철한 이성과 판단이 이뤄질 수 있는 좋은 날짜를 잡아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번 발언은 개헌 시기와 관련한 한국당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한국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개헌 관련 국민투표를 동시에 해야 한다는 여당의 입장에 대해 "곁다리 개헌은 안 된다"며 반대하면서 연말까지 개헌하자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은 개헌 논의 방향과 관련, 분권형 개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또 사회적 참사 특별법에 따른 특조위원 구성을 시한(10일) 내 완료키로 했다.

이밖에 국회는 여야 원내대표에게 국회 미래연구원 설립을 위해 조동성 인천대 총장을 준비위원장으로 하는 준비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보고했다.

한편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방한한 것과 관련, "우리는 아직 UAE 진실을 모른다"면서 "칼둔이 떠나고 난 뒤 진상은 국민이 알아야 한다. 국정조사 여부는 그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 의장이 이날 오후 칼둔 행정청장을 접견하는 것과 관련해 배석을 요청했다.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정 의장에게 강력히 희망 의사를 전달했고 정 의장께서 한번 생각해보고 점심 후에 전화를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