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단 유출 의혹 조사 착수
입력 2018.01.08 (14:28) 수정 2018.01.08 (14:31) 정치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단 유출 의혹에 대해 중앙당이 진상 파악에 나선다.

민주당은 8일(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광주시당 당원명단 유출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당은 광주시장 당내 경선 출마 예정자 중 한 명이 발송한 신년문자메시지 일부가 신규당원들에 집중적으로 발송된 경위에 대해 조사를 벌인다.

기존 당원 신상정보는 당원 사이에 대부분 외부에 알려졌지만, 지난해 하반기 집중적으로 입당했던 신규당원의 개인정보는 아직 민감하게 관리되고 있다.

또 다른 출마 예정자들이 발송한 문자메시지 일부도 신규당원에 발송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진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지난해 연말 시당 당직을 그만둔 전 시당 조직국장이 문자메시지 대량 발송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중앙당이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시당은 당원 명단관리에 사용됐던 컴퓨터 등의 사용을 금지하고 중앙당 조사에 대비하고 하고 있다.

시당 관계자는 "지역에서 파장이 컸던 만큼 중앙당도 진상규명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단 유출 의혹 조사 착수
    • 입력 2018-01-08 14:28:25
    • 수정2018-01-08 14:31:15
    정치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단 유출 의혹에 대해 중앙당이 진상 파악에 나선다.

민주당은 8일(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광주시당 당원명단 유출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당은 광주시장 당내 경선 출마 예정자 중 한 명이 발송한 신년문자메시지 일부가 신규당원들에 집중적으로 발송된 경위에 대해 조사를 벌인다.

기존 당원 신상정보는 당원 사이에 대부분 외부에 알려졌지만, 지난해 하반기 집중적으로 입당했던 신규당원의 개인정보는 아직 민감하게 관리되고 있다.

또 다른 출마 예정자들이 발송한 문자메시지 일부도 신규당원에 발송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진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지난해 연말 시당 당직을 그만둔 전 시당 조직국장이 문자메시지 대량 발송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중앙당이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시당은 당원 명단관리에 사용됐던 컴퓨터 등의 사용을 금지하고 중앙당 조사에 대비하고 하고 있다.

시당 관계자는 "지역에서 파장이 컸던 만큼 중앙당도 진상규명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