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평창올림픽이 북핵폐기에 우선할 수 없어”
입력 2018.01.08 (15:31) 수정 2018.01.08 (15:38) 정치
자유한국당은 8일(오늘) 하루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평창올림픽이 아무리 평화 올림픽이 돼야 할지라도 북핵폐기에 우선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화는 타협을 전제로 하고, 타협에서는 양보할 것은 해야 하지만 북핵에 대한 제재와 압박의 국제공조를 깨뜨리는 어떤 양보도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그러면서 "마치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만 해주면 북핵 문제는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치부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마저 중단해주는 통 큰 양보도 서슴지 않을 기세다. 양보를 못 해 안달이라도 난 듯하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내일 남북 고위급 회담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대화 성사라는 대통령의 공적 만들기를 위해 이번 회담에서 국익을 양보하거나 회담이 북한의 비핵화가 아닌 북핵완성의 시간벌기에 악용된다면 한국당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평창올림픽이 북핵폐기에 우선할 수 없어”
    • 입력 2018-01-08 15:31:36
    • 수정2018-01-08 15:38:43
    정치
자유한국당은 8일(오늘) 하루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평창올림픽이 아무리 평화 올림픽이 돼야 할지라도 북핵폐기에 우선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화는 타협을 전제로 하고, 타협에서는 양보할 것은 해야 하지만 북핵에 대한 제재와 압박의 국제공조를 깨뜨리는 어떤 양보도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그러면서 "마치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만 해주면 북핵 문제는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치부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마저 중단해주는 통 큰 양보도 서슴지 않을 기세다. 양보를 못 해 안달이라도 난 듯하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내일 남북 고위급 회담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대화 성사라는 대통령의 공적 만들기를 위해 이번 회담에서 국익을 양보하거나 회담이 북한의 비핵화가 아닌 북핵완성의 시간벌기에 악용된다면 한국당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