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기둥 30m’ 송유관 기름 절도범 2명 중화상 입고 검거
입력 2018.01.08 (16:00) 수정 2018.01.08 (16:24) 사회
[연관 기사] [뉴스9] 송유관서 기름 훔치려다…15m 높이 불기둥 솟구쳐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2명이 붙잡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차를 타고 달아난 또 다른 공범 2명의 뒤를 쫓고 있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8일 절도 미수 혐의 등으로 A(61)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7일 새벽 3시쯤 전북 완주군 봉동읍 장구리 한 야산을 지나는 휘발유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치려다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손 댄 송유관은 약 1.5m 깊이에 묻혀 있었으며 지름은 45㎝였다.

A씨 등은 삽으로 땅을 파고,송유관을 뚫으려다 불을 낸 것으로 밝혀졌다.

송유관에서 분출된 기름 4,500ℓ가량에 불이 붙어 당시 불기둥이 30m 높이까지 치솟았다.

불이 나자 공범과 갈라져 도주한 A씨 등 2명은, 몸에 불이 붙어 중상을 입고 대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범행하고 도주한 2명의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에 입원한 2명의 상태가 위중해 아직 정확한 진술을 받지 못했다"며 "경찰력을 동원해 도주한 2명도 곧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 ‘불기둥 30m’ 송유관 기름 절도범 2명 중화상 입고 검거
    • 입력 2018-01-08 16:00:48
    • 수정2018-01-08 16:24:23
    사회
[연관 기사] [뉴스9] 송유관서 기름 훔치려다…15m 높이 불기둥 솟구쳐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2명이 붙잡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차를 타고 달아난 또 다른 공범 2명의 뒤를 쫓고 있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8일 절도 미수 혐의 등으로 A(61)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7일 새벽 3시쯤 전북 완주군 봉동읍 장구리 한 야산을 지나는 휘발유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치려다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손 댄 송유관은 약 1.5m 깊이에 묻혀 있었으며 지름은 45㎝였다.

A씨 등은 삽으로 땅을 파고,송유관을 뚫으려다 불을 낸 것으로 밝혀졌다.

송유관에서 분출된 기름 4,500ℓ가량에 불이 붙어 당시 불기둥이 30m 높이까지 치솟았다.

불이 나자 공범과 갈라져 도주한 A씨 등 2명은, 몸에 불이 붙어 중상을 입고 대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범행하고 도주한 2명의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에 입원한 2명의 상태가 위중해 아직 정확한 진술을 받지 못했다"며 "경찰력을 동원해 도주한 2명도 곧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