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리아내전서 ‘이란 연계’ 아프간 시아파 민병대 1만명 사상”
입력 2018.01.08 (18:13) 국제
시리아내전에서 아프가니스탄 출신 시아파 민명대 사상자가 1만명에 이른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이란 보수 매체를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혁명수비대에 연계된 아프간 민병대 '리와 파테미윤'(파테미윤 사단) 소속 지휘관 자흐르 무자히드는 "이란이 시리아에 투입한 아프간 전사가 2천명 넘게 전사하고 8천명이 부상했다"고 이란 매체 '바시즈 뉴스'에 밝혔다.

무자히드는 앞서 이란 매체 타스님통신에 아프간 민병대 차별을 거론하면서 "전사자 수에서 격차가 나타난다는 말이 나올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란으로 이주한 아프간 이민자들이 주축이 된 시아파 민병대로, 이란혁명수비대의 무장 지원으로 2013∼2014년께 시리아내전에 처음 투입됐다.

이란혁명수비대는 시리아내전에서 이들을 최전선에 내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내전에서 시리아군의 점령지 탈환에는 시아파 동맹세력의 지원이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2016년말 이스라엘의회 외교국방위원회의 아비 디히터 위원장은 정보의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이란이 시리아내전에 보낸 아프간·파키스탄 출신 시아파 민병대가 2만5천명"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밤 시리아 북서부 반군지역 이들리브주(州) 이들리브에서 폭발 4건이 발생해 30명 이상이 숨지고 70명이 다쳤다고 아나돌루통신이 전했다.

폭발은 시내 중심부 주차장 인근에서 일어났다.

폭발의 원인은 차량폭탄공격으로 추정되나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나타나지 않았다.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반군 조직 '아즈나드 알카브카즈'의 군사본부를 노렸다고 보고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시리아내전서 ‘이란 연계’ 아프간 시아파 민병대 1만명 사상”
    • 입력 2018-01-08 18:13:06
    국제
시리아내전에서 아프가니스탄 출신 시아파 민명대 사상자가 1만명에 이른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이란 보수 매체를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혁명수비대에 연계된 아프간 민병대 '리와 파테미윤'(파테미윤 사단) 소속 지휘관 자흐르 무자히드는 "이란이 시리아에 투입한 아프간 전사가 2천명 넘게 전사하고 8천명이 부상했다"고 이란 매체 '바시즈 뉴스'에 밝혔다.

무자히드는 앞서 이란 매체 타스님통신에 아프간 민병대 차별을 거론하면서 "전사자 수에서 격차가 나타난다는 말이 나올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란으로 이주한 아프간 이민자들이 주축이 된 시아파 민병대로, 이란혁명수비대의 무장 지원으로 2013∼2014년께 시리아내전에 처음 투입됐다.

이란혁명수비대는 시리아내전에서 이들을 최전선에 내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내전에서 시리아군의 점령지 탈환에는 시아파 동맹세력의 지원이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2016년말 이스라엘의회 외교국방위원회의 아비 디히터 위원장은 정보의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이란이 시리아내전에 보낸 아프간·파키스탄 출신 시아파 민병대가 2만5천명"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밤 시리아 북서부 반군지역 이들리브주(州) 이들리브에서 폭발 4건이 발생해 30명 이상이 숨지고 70명이 다쳤다고 아나돌루통신이 전했다.

폭발은 시내 중심부 주차장 인근에서 일어났다.

폭발의 원인은 차량폭탄공격으로 추정되나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나타나지 않았다.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반군 조직 '아즈나드 알카브카즈'의 군사본부를 노렸다고 보고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