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호주, 기록적인 폭염…최고 기온 47.3도
입력 2018.01.08 (20:32) 수정 2018.01.08 (20:51)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반면 지구 반대편 호주에서는 기록적인 더위가 지속되면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어제, 시드니 서부 펜리스 지역은 섭씨 47.3도까지 치솟았는데요,

지난 1939년 이후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녹취> 패트릭 크로포드(자원봉사자) : "물도 마시지 못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섭씨 43도에 달하는 날씨에 (야외 활동을 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40도를 넘는 폭염에 지난 주말 호주 곳곳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시드니에서 열리는 테니스 메이저대회인 호주 오픈 경기도 중단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호주, 기록적인 폭염…최고 기온 47.3도
    • 입력 2018-01-08 20:25:10
    • 수정2018-01-08 20:51:54
    글로벌24
반면 지구 반대편 호주에서는 기록적인 더위가 지속되면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어제, 시드니 서부 펜리스 지역은 섭씨 47.3도까지 치솟았는데요,

지난 1939년 이후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녹취> 패트릭 크로포드(자원봉사자) : "물도 마시지 못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섭씨 43도에 달하는 날씨에 (야외 활동을 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40도를 넘는 폭염에 지난 주말 호주 곳곳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시드니에서 열리는 테니스 메이저대회인 호주 오픈 경기도 중단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