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정위기’ 브라질, 종교단체·스포츠클럽·복지단체 과세 강화
입력 2018.01.16 (02:40) 수정 2018.01.16 (04:38) 국제
브라질 정부가 재정난 완화를 위해 종교단체와 스포츠클럽, 복지단체 등에 대한 과세를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종교단체 등이 감·면세 혜택을 악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보고 세무조사를 통해 적발되면 중과세할 방침이다.

세무당국은 이를 통해 최소한 144억 헤알(약 4조8천억 원)의 세수를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연방국세청 관계자는 "종교단체와 스포츠클럽에 대한 세무조사를 강화하고, 영리활동을 하는 복지단체는 감·면세 혜택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정부는 지난 2016년부터 강도 높은 긴축과 증세, 공기업 민영화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재정위기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브라질의 공공부채 부담은 주요 신흥국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현재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74.4%로 공식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06년 이래 가장 높다.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가장 낮았던 것은 2013년 12월의 51.5%였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브라질의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2022년에 90%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치솟은 뒤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무디스, 피치 등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 악화를 이유로 2015년 말부터 2016년 초 사이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엔히키 메이렐리스 브라질 재무장관은 지난주 새해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재정위기를 해결하려면 연금개혁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이렐리스 장관은 재정적자와 공공부채 축소 등 정부의 재정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연금개혁안이 하루속히 연방의회를 통과해야 한다면서 "2월 중에는 연방하원에서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재정위기’ 브라질, 종교단체·스포츠클럽·복지단체 과세 강화
    • 입력 2018-01-16 02:40:52
    • 수정2018-01-16 04:38:46
    국제
브라질 정부가 재정난 완화를 위해 종교단체와 스포츠클럽, 복지단체 등에 대한 과세를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종교단체 등이 감·면세 혜택을 악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보고 세무조사를 통해 적발되면 중과세할 방침이다.

세무당국은 이를 통해 최소한 144억 헤알(약 4조8천억 원)의 세수를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연방국세청 관계자는 "종교단체와 스포츠클럽에 대한 세무조사를 강화하고, 영리활동을 하는 복지단체는 감·면세 혜택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정부는 지난 2016년부터 강도 높은 긴축과 증세, 공기업 민영화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재정위기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브라질의 공공부채 부담은 주요 신흥국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현재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74.4%로 공식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06년 이래 가장 높다.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가장 낮았던 것은 2013년 12월의 51.5%였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브라질의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2022년에 90%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치솟은 뒤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무디스, 피치 등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 악화를 이유로 2015년 말부터 2016년 초 사이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엔히키 메이렐리스 브라질 재무장관은 지난주 새해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재정위기를 해결하려면 연금개혁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이렐리스 장관은 재정적자와 공공부채 축소 등 정부의 재정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연금개혁안이 하루속히 연방의회를 통과해야 한다면서 "2월 중에는 연방하원에서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