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전부인 “트럼프 인종주의자 아냐…안정된 천재”
입력 2018.01.16 (04:20) 수정 2018.01.16 (04:5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는 16일(현지시간) "트럼프는 종종 어리석은 말을 하지만 인종주의자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백악관 선임고문인 이방카 트럼프와 장남 트럼프 주니어, 차남 에릭의 생모인 이바나는 이날 영국 ITV '굿모닝 브리튼'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중남미 등 저개발국가들을 '거지소굴'로 묘사해 '인종차별'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녀는 저널리스트인 마이클 울프가 발간한 '화염과 분노'라는 저작의 출간을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건강'이 도마 위에 오른 데 대해서는 "트럼프는 비이성적인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는 분명히 안정된 천재"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는 매우 안정되고, 매우 집중하며, 매우 체계적"이라고도 했다. '인종주의자가 아니다', '안정된 천재' 등 이바나의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 자신의 주장과도 완전히 일치하는 것이다.

이어 이바나는 "미디어가 모든 것을 바꾸는 만큼 트럼프의 트위터 사용은 나쁜 게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사용을 옹호했고, "트럼프는 권모술수와 결정하는 것, 계약을 맺는 것을 좋아한다"며 "그는 미국을 기업처럼 경영한다"고 말했다.

이바나는 1977∼1992년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결혼생활을 했다. 지금 두 사람은 전화를 주고받는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이바나는 "내가 (퍼스트레이디인) 멜라니아의 입장이라면, 전 부인이 남편에게 전화한다면 정말 좋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전부인 “트럼프 인종주의자 아냐…안정된 천재”
    • 입력 2018-01-16 04:20:38
    • 수정2018-01-16 04:55:2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는 16일(현지시간) "트럼프는 종종 어리석은 말을 하지만 인종주의자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백악관 선임고문인 이방카 트럼프와 장남 트럼프 주니어, 차남 에릭의 생모인 이바나는 이날 영국 ITV '굿모닝 브리튼'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중남미 등 저개발국가들을 '거지소굴'로 묘사해 '인종차별'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녀는 저널리스트인 마이클 울프가 발간한 '화염과 분노'라는 저작의 출간을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건강'이 도마 위에 오른 데 대해서는 "트럼프는 비이성적인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는 분명히 안정된 천재"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는 매우 안정되고, 매우 집중하며, 매우 체계적"이라고도 했다. '인종주의자가 아니다', '안정된 천재' 등 이바나의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 자신의 주장과도 완전히 일치하는 것이다.

이어 이바나는 "미디어가 모든 것을 바꾸는 만큼 트럼프의 트위터 사용은 나쁜 게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사용을 옹호했고, "트럼프는 권모술수와 결정하는 것, 계약을 맺는 것을 좋아한다"며 "그는 미국을 기업처럼 경영한다"고 말했다.

이바나는 1977∼1992년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결혼생활을 했다. 지금 두 사람은 전화를 주고받는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이바나는 "내가 (퍼스트레이디인) 멜라니아의 입장이라면, 전 부인이 남편에게 전화한다면 정말 좋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