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자국 선수단 평창 출전 금지 결정 간여 인사 제재 검토”
입력 2018.01.16 (04:55) 수정 2018.01.16 (05:22) 국제
러시아가 자국 국가 선수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것과 관련해, 이 같은 징계 조치에 영향을 미친 세계반도핑기구(WADA) 인사 등에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15일 자국 상원 '국가주권 수호 및 내정 간섭 차단 위원회' 위원장 안드레이 클리모프와 익명의 다른 의회 의원 등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클리모프 위원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등 뒤에 숨어 WADA를 이용해 러시아 선수단 제외를 이끈 인사들을 밝혀내야 한다"면서 "우리는 이 같은 과제를 설정했고 현재 확인된 사실들을 근거로 그 과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재는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참가 금지 징계에 간여한 WADA 인사 뿐만 아니라 직간접적으로 러시아 선수단의 출전 금지 결정이 내려지는 데 간여한 인사들도 포함된다고 의회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또 미국 연방보안국(FBI)과 지난해 대선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등이 WADA 결정에 간여했을 가능성도 검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미국과 영국인을 포함해 약 10여 명이 제재 대상이 될 것이며 이들에겐 러시아 입국 금지, 형사 소송 제기 등의 제재가 취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IOC는 지난달 6일 소치 올림픽에서 국가 주도의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에 대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불허하고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하는 징계 결정을 내린 바 있다.

IOC 징계로 러시아 선수단은 자국 국가명과 국기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지 못한 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lympic Athlete from Russia·OAR)'라는 이름을 달고 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 경기에 참가하게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러, 자국 선수단 평창 출전 금지 결정 간여 인사 제재 검토”
    • 입력 2018-01-16 04:55:46
    • 수정2018-01-16 05:22:57
    국제
러시아가 자국 국가 선수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것과 관련해, 이 같은 징계 조치에 영향을 미친 세계반도핑기구(WADA) 인사 등에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15일 자국 상원 '국가주권 수호 및 내정 간섭 차단 위원회' 위원장 안드레이 클리모프와 익명의 다른 의회 의원 등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클리모프 위원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등 뒤에 숨어 WADA를 이용해 러시아 선수단 제외를 이끈 인사들을 밝혀내야 한다"면서 "우리는 이 같은 과제를 설정했고 현재 확인된 사실들을 근거로 그 과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재는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참가 금지 징계에 간여한 WADA 인사 뿐만 아니라 직간접적으로 러시아 선수단의 출전 금지 결정이 내려지는 데 간여한 인사들도 포함된다고 의회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또 미국 연방보안국(FBI)과 지난해 대선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등이 WADA 결정에 간여했을 가능성도 검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미국과 영국인을 포함해 약 10여 명이 제재 대상이 될 것이며 이들에겐 러시아 입국 금지, 형사 소송 제기 등의 제재가 취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IOC는 지난달 6일 소치 올림픽에서 국가 주도의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에 대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불허하고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하는 징계 결정을 내린 바 있다.

IOC 징계로 러시아 선수단은 자국 국가명과 국기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지 못한 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lympic Athlete from Russia·OAR)'라는 이름을 달고 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 경기에 참가하게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