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무부, 북한 방문자들에 “유언장 작성하고 가라”
입력 2018.01.16 (05:58) 수정 2018.01.16 (06:58) 국제
미국 국무부가 북한 방문을 희망하는 인사들을 대상으로 사전 유언장 작성 등 최악의 상황을 대비할 것을 주문하는 경고문을 공고했다고 폭스뉴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경고문은 국무부가 지난 10일 자국민의 해외여행과 관련해 국가별 위험수위를 알려주는 새로운 시스템을 가동하면서 홈페이지에 게재한 내용이다.

폭스뉴스는 미 국무부가 지난주 "위험한 독재 국가로 여행을 가려는 사람들에게 돌아오지 못할 가능성에 대비해 준비를 해야 한다는 살벌한 경고문을 고지했다"며 "유서 작성과 장례식 준비 및 재산 처리 문제 등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라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미 국무부의 지난해 9월 1일 자 여행 금지 조치로 인해 '4단계 여행 금지국가'로 분류돼 있어, 국익과 관련이 있거나 취재, 인도적 지원 목적 등 제한된 경우에 한 해 국무부의 별도 허가 절차를 통과해야만 방문할 수 있다.

국무부는 이 공고문에서 "체포 위험과 장기간 구금 우려에 대한 심각한 위험이 있는 만큼, 북한 여행은 하지 말라"며 "국무부의 특별한 허가 없이는 북한 여행을 할 수 없으며, 제한된 환경에서만 특별한 허가가 이뤄지게 돼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미국 정부는 북한과 외교적 관계를 맺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북한에 머무는 미국 시민에게 비상상황에 대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며 "북한 내 스웨덴 대사관이 미국의 이익대표 역할을 하며 제한된 비상상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북한 정부는 억류된 미국 시민에 대한 스웨덴 관리들의 접근을 지연시키거나 거부하기 일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특별허가를 받고 방북하는 경우와 관련, "유언장을 작성하라. 그리고 적절한 보험 수혜자를 지정하고 위임장을 작성해라. 자녀와 애완견 양육, 재산과 소장품, 미술품 등의 자산 처리, 장례식 계획 등을 가족과 친지, 친구들과 세워놓아라"고 주문했다.

폭스뉴스는 이번 조치가 북한의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며 미국 본토 공격을 위협한 뒤 이뤄진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해 6월 의식 불명 상태로 석방돼 엿새 만에 사망한 뒤 미국은 같은 해 9월 북한에 대한 여행 금지 조처를 했으며, 11월에는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미 국무부, 북한 방문자들에 “유언장 작성하고 가라”
    • 입력 2018-01-16 05:58:46
    • 수정2018-01-16 06:58:14
    국제
미국 국무부가 북한 방문을 희망하는 인사들을 대상으로 사전 유언장 작성 등 최악의 상황을 대비할 것을 주문하는 경고문을 공고했다고 폭스뉴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경고문은 국무부가 지난 10일 자국민의 해외여행과 관련해 국가별 위험수위를 알려주는 새로운 시스템을 가동하면서 홈페이지에 게재한 내용이다.

폭스뉴스는 미 국무부가 지난주 "위험한 독재 국가로 여행을 가려는 사람들에게 돌아오지 못할 가능성에 대비해 준비를 해야 한다는 살벌한 경고문을 고지했다"며 "유서 작성과 장례식 준비 및 재산 처리 문제 등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라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미 국무부의 지난해 9월 1일 자 여행 금지 조치로 인해 '4단계 여행 금지국가'로 분류돼 있어, 국익과 관련이 있거나 취재, 인도적 지원 목적 등 제한된 경우에 한 해 국무부의 별도 허가 절차를 통과해야만 방문할 수 있다.

국무부는 이 공고문에서 "체포 위험과 장기간 구금 우려에 대한 심각한 위험이 있는 만큼, 북한 여행은 하지 말라"며 "국무부의 특별한 허가 없이는 북한 여행을 할 수 없으며, 제한된 환경에서만 특별한 허가가 이뤄지게 돼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미국 정부는 북한과 외교적 관계를 맺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북한에 머무는 미국 시민에게 비상상황에 대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며 "북한 내 스웨덴 대사관이 미국의 이익대표 역할을 하며 제한된 비상상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북한 정부는 억류된 미국 시민에 대한 스웨덴 관리들의 접근을 지연시키거나 거부하기 일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특별허가를 받고 방북하는 경우와 관련, "유언장을 작성하라. 그리고 적절한 보험 수혜자를 지정하고 위임장을 작성해라. 자녀와 애완견 양육, 재산과 소장품, 미술품 등의 자산 처리, 장례식 계획 등을 가족과 친지, 친구들과 세워놓아라"고 주문했다.

폭스뉴스는 이번 조치가 북한의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며 미국 본토 공격을 위협한 뒤 이뤄진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해 6월 의식 불명 상태로 석방돼 엿새 만에 사망한 뒤 미국은 같은 해 9월 북한에 대한 여행 금지 조처를 했으며, 11월에는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