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헌 논의 ‘3당 3색’…“약속대로 6월 투표” vs “국민 주도 개헌”
입력 2018.01.16 (06:21) 수정 2018.01.16 (07: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헌법 개정과 정치 개혁 방안을 논의할 국회 특별위원회가 어제 새로 구성돼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개헌 시기와 내용을 놓고 여야가 3당 3색으로 맞서고 있어서, 앞으로 개헌 논의도 난항이 예상됩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년에 걸친 개헌특위 논의를 토대로 여야가 조속히 개헌안을 도출할 수 있다며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현행 대통령제 보완과 지방분권을 강조하면서,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시행하겠단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습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개헌·정개특위가) 개헌 저지용 시간 끌기나 정치 개혁 발목잡기용 방패막으로 악용되는 일이 없도록 야당의 협조를 거듭 당부드립니다."]

자유한국당은 정치적 협상을 통해 6월 안에 개헌할 수 있다면서도, 시간에 쫓겨서 하는 쭉정이 개헌엔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권력구조를 바꿔야 한다면서, 여야와 국민 합의를 강조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관제 개헌, 대통령 개헌 물리치고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 개헌 반드시 쟁취하겠습니다."]

국민의당은 6월 지방선거 때 개헌이 목표라며 여당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그 전제로 권력구조와 선거제도 개편을 내세웠습니다.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제왕적 대통령제와 적대적 양당 제도의 종식을 주 내용으로 하는 제대로 된 개헌을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새로 구성된 헌법개정-정치개혁 특위는 첫 전체회의에서 소위를 구성하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상견례 때부터 여야 대립이 드러나며 앞으로 개헌 논의가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개헌 논의 ‘3당 3색’…“약속대로 6월 투표” vs “국민 주도 개헌”
    • 입력 2018-01-16 06:22:54
    • 수정2018-01-16 07:50:43
    뉴스광장 1부
[앵커]

헌법 개정과 정치 개혁 방안을 논의할 국회 특별위원회가 어제 새로 구성돼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개헌 시기와 내용을 놓고 여야가 3당 3색으로 맞서고 있어서, 앞으로 개헌 논의도 난항이 예상됩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년에 걸친 개헌특위 논의를 토대로 여야가 조속히 개헌안을 도출할 수 있다며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현행 대통령제 보완과 지방분권을 강조하면서,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시행하겠단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습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개헌·정개특위가) 개헌 저지용 시간 끌기나 정치 개혁 발목잡기용 방패막으로 악용되는 일이 없도록 야당의 협조를 거듭 당부드립니다."]

자유한국당은 정치적 협상을 통해 6월 안에 개헌할 수 있다면서도, 시간에 쫓겨서 하는 쭉정이 개헌엔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권력구조를 바꿔야 한다면서, 여야와 국민 합의를 강조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관제 개헌, 대통령 개헌 물리치고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 개헌 반드시 쟁취하겠습니다."]

국민의당은 6월 지방선거 때 개헌이 목표라며 여당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그 전제로 권력구조와 선거제도 개편을 내세웠습니다.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제왕적 대통령제와 적대적 양당 제도의 종식을 주 내용으로 하는 제대로 된 개헌을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새로 구성된 헌법개정-정치개혁 특위는 첫 전체회의에서 소위를 구성하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상견례 때부터 여야 대립이 드러나며 앞으로 개헌 논의가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