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화폐 규제 반대’ 靑국민 청원 20만 돌파…2월말 답변시한
입력 2018.01.16 (09:11) 수정 2018.01.16 (09:23) 정치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16일(오늘) 오전 20만 명을 넘어서며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 규제반대, 정부는 국민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란 제목의 청원엔 이날 오전 9시 기준 20만1500여 명이 참여했다.

해당 청원 마감일은 오는 27일까지라 청원 마감까지 참여 인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8일 시작된 이 청원은 '가상화폐 열풍' 속에 청원 마감일을 열흘이나 남겨 두고 20만 명 이상의 참여를 끌어냈다.

청원자는 청원 글에서 "일부 가상화폐를 불법적으로 사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큰돈을 투자해서 잃은 사람들 때문에 정상적 투자자까지 불법 투기판에 참여한 사람들로 매도됐다"며 정부의 규제 움직임을 비판했다.

이 청원자는 "선진국에서 이미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더 발전해나가는 현 상황에서 대한민국만 타당하지 않은 규제로 경제가 쇠퇴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을 해야 할 7번째 국민청원이 됐다.

청와대는 한 달 내 20만명 이상이 청원에 동의하면 30일 이내에 답변을 내놓겠다는 원칙을 세운 바 있다.

청와대는 현재까지 청소년보호법 폐지 등 국민청원 4건에 답변했고,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폐지 청원이 '답변대기' 상태다.

한편, 해당 청원에 누가 답변할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그간 3차례 진행된 국민청원 답변은 법 개정 문제 등 이유로 모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한 바 있다.

그러나 암호화폐 컨트롤타워는 현재 국무총리실이 맡고 있어 이번엔 정부측에서 답변자가 나올 수도 있어 보인다.

청와대는 국민청원 답변은 각 부처 장관, 대통령 수석비서관, 특별보좌관 등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상화폐 규제 반대’ 靑국민 청원 20만 돌파…2월말 답변시한
    • 입력 2018-01-16 09:11:27
    • 수정2018-01-16 09:23:08
    정치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16일(오늘) 오전 20만 명을 넘어서며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 규제반대, 정부는 국민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란 제목의 청원엔 이날 오전 9시 기준 20만1500여 명이 참여했다.

해당 청원 마감일은 오는 27일까지라 청원 마감까지 참여 인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8일 시작된 이 청원은 '가상화폐 열풍' 속에 청원 마감일을 열흘이나 남겨 두고 20만 명 이상의 참여를 끌어냈다.

청원자는 청원 글에서 "일부 가상화폐를 불법적으로 사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큰돈을 투자해서 잃은 사람들 때문에 정상적 투자자까지 불법 투기판에 참여한 사람들로 매도됐다"며 정부의 규제 움직임을 비판했다.

이 청원자는 "선진국에서 이미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더 발전해나가는 현 상황에서 대한민국만 타당하지 않은 규제로 경제가 쇠퇴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을 해야 할 7번째 국민청원이 됐다.

청와대는 한 달 내 20만명 이상이 청원에 동의하면 30일 이내에 답변을 내놓겠다는 원칙을 세운 바 있다.

청와대는 현재까지 청소년보호법 폐지 등 국민청원 4건에 답변했고,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폐지 청원이 '답변대기' 상태다.

한편, 해당 청원에 누가 답변할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그간 3차례 진행된 국민청원 답변은 법 개정 문제 등 이유로 모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한 바 있다.

그러나 암호화폐 컨트롤타워는 현재 국무총리실이 맡고 있어 이번엔 정부측에서 답변자가 나올 수도 있어 보인다.

청와대는 국민청원 답변은 각 부처 장관, 대통령 수석비서관, 특별보좌관 등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