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한국당, ‘개헌 저지’ 공언하며 발목잡기…토론·협의해야”
입력 2018.01.16 (10:01) 수정 2018.01.16 (10:2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6일(오늘)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와 관련해 부정적 입장을 보이는 자유한국당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헌법개정특위가 어제 1차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며 "그런데 한국당이 개헌 저지를 공언하며 발목잡기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서 "한국당 특위 위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고 기존 합의를 무시하는 강짜를 부렸다"며 "한국당의 장외 집회에서는 금도를 벗어난 망언이 난무했다. '아무 말 대잔치' 같은 행태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신년사는 누가 봐도 조속한 개헌을 당부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대신 전달한 것"이라며 "가이드라인이니 정권 연장 시도로 매도하는 것은 개헌 밥상을 발로 걷어차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윤관석 정치개혁부대표도 "한국당은 관제 개헌을 운운하면서 국민 개헌 저지를 위해 장외집회까지 하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해야만 하고 할 수 있음에도 하지 않는 건 책임 방기"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사개특위와 관련해서도 "한국당이 청와대의 사과 없이는 사개특위를 운영하지 않겠다고 불참을 통보했다"며 "개헌에 이어 사개특위까지 한국당이 딴죽을 걸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가 권력기관 개편에 대해서 국회에서 여야 간에 토론하고 협의하면 될 일"이라며 "한국당이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한다는 시중의 이야기가 있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선 "일부 비판적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이 힘든 것은 임대료와 프렌차이즈 본사의 과도한 수수료, 높은 카드 수수료 때문인데, 그 점을 외면하고 있다"며 "프렌차이즈 본사의 갑질과 부당한 임대료 인상 등으로 소상공인 소득은 최저임금 인상과 무관하게 하락하고 있고, 그것이 우리 경제의 가장 큰 문제"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與 “한국당, ‘개헌 저지’ 공언하며 발목잡기…토론·협의해야”
    • 입력 2018-01-16 10:01:45
    • 수정2018-01-16 10:25:12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6일(오늘)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와 관련해 부정적 입장을 보이는 자유한국당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헌법개정특위가 어제 1차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며 "그런데 한국당이 개헌 저지를 공언하며 발목잡기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서 "한국당 특위 위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고 기존 합의를 무시하는 강짜를 부렸다"며 "한국당의 장외 집회에서는 금도를 벗어난 망언이 난무했다. '아무 말 대잔치' 같은 행태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신년사는 누가 봐도 조속한 개헌을 당부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대신 전달한 것"이라며 "가이드라인이니 정권 연장 시도로 매도하는 것은 개헌 밥상을 발로 걷어차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윤관석 정치개혁부대표도 "한국당은 관제 개헌을 운운하면서 국민 개헌 저지를 위해 장외집회까지 하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해야만 하고 할 수 있음에도 하지 않는 건 책임 방기"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사개특위와 관련해서도 "한국당이 청와대의 사과 없이는 사개특위를 운영하지 않겠다고 불참을 통보했다"며 "개헌에 이어 사개특위까지 한국당이 딴죽을 걸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가 권력기관 개편에 대해서 국회에서 여야 간에 토론하고 협의하면 될 일"이라며 "한국당이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한다는 시중의 이야기가 있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선 "일부 비판적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이 힘든 것은 임대료와 프렌차이즈 본사의 과도한 수수료, 높은 카드 수수료 때문인데, 그 점을 외면하고 있다"며 "프렌차이즈 본사의 갑질과 부당한 임대료 인상 등으로 소상공인 소득은 최저임금 인상과 무관하게 하락하고 있고, 그것이 우리 경제의 가장 큰 문제"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