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기아차,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신형 벨로스터·K3 공개
입력 2018.01.16 (11:08) 수정 2018.01.16 (11:27) 경제
현대·기아자동차가 '2018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신형 벨로스터와 K3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현지시간 15일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프레스 데이' 행사를 열고 신형 벨로스터와 고성능 벨로스터 N,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 등을 선보였다.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현대차 신형 벨로스터

신형 벨로스터와 벨로스터 N은 북미 시장에 각각 올해 중순과 말에, 코나는 올해 1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의 올해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 외관은 운전석 쪽 문 하나, 조수석 쪽 문 앞·뒤 2개인 이른바 '1+2 도어', 해치백(뒷문이 위로 열리는 형태), 센터 머플러(뒷면 중앙에 있는 배기구) 등 1세대 벨로스터의 기본 디자인 DNA를 그대로 물려받았다.

북미 시장에서 출시될 신형 벨로스터에는 누우 2.0 엔진, 감마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실릴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카파 1.4 가솔린 터보, 감마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된 모델이 판매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은 2.0 터보 엔진을 통해 최대 275마력(ps)의 출력과 36kg.m의 토크(회전력)를 낼 수 있다.

기아차 신형 K3기아차 신형 K3

기아차는 신형 K3(현지명 포르테)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신형 K3는 미국 시장에서 올해 4분기, 국내 시장에는 1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K3에 실린 누우 2.0 가솔린 엔진의 최대 출력과 토크는 각 147마력(hp), 18.3kg·m이다.

신형 K3은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 X자 형태 주간주행등(X-Cross LED DRL), 풀 LED 헤드램프, 대형 인테이크(공기유입)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 등으로 역동적 이미지를 갖췄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각각 1천504㎡와 1천582㎡의 공간을 마련해 벨로스터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와 신형 K3 신차, 스팅어, K5, 스포티지 등 양산 차, K5 하이브리드, 니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을 전시하고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연합뉴스]
  • 현대·기아차,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신형 벨로스터·K3 공개
    • 입력 2018-01-16 11:08:46
    • 수정2018-01-16 11:27:40
    경제
현대·기아자동차가 '2018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신형 벨로스터와 K3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현지시간 15일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프레스 데이' 행사를 열고 신형 벨로스터와 고성능 벨로스터 N,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 등을 선보였다.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현대차 신형 벨로스터

신형 벨로스터와 벨로스터 N은 북미 시장에 각각 올해 중순과 말에, 코나는 올해 1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의 올해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 외관은 운전석 쪽 문 하나, 조수석 쪽 문 앞·뒤 2개인 이른바 '1+2 도어', 해치백(뒷문이 위로 열리는 형태), 센터 머플러(뒷면 중앙에 있는 배기구) 등 1세대 벨로스터의 기본 디자인 DNA를 그대로 물려받았다.

북미 시장에서 출시될 신형 벨로스터에는 누우 2.0 엔진, 감마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실릴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카파 1.4 가솔린 터보, 감마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된 모델이 판매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은 2.0 터보 엔진을 통해 최대 275마력(ps)의 출력과 36kg.m의 토크(회전력)를 낼 수 있다.

기아차 신형 K3기아차 신형 K3

기아차는 신형 K3(현지명 포르테)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신형 K3는 미국 시장에서 올해 4분기, 국내 시장에는 1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K3에 실린 누우 2.0 가솔린 엔진의 최대 출력과 토크는 각 147마력(hp), 18.3kg·m이다.

신형 K3은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 X자 형태 주간주행등(X-Cross LED DRL), 풀 LED 헤드램프, 대형 인테이크(공기유입)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 등으로 역동적 이미지를 갖췄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각각 1천504㎡와 1천582㎡의 공간을 마련해 벨로스터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와 신형 K3 신차, 스팅어, K5, 스포티지 등 양산 차, K5 하이브리드, 니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을 전시하고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