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한국차 생산·내수·수출 모두 부진…수입차는 선전
입력 2018.01.16 (11:17) 수정 2018.01.16 (11:35) 경제
중국 '사드 보복'과 노사 갈등 등으로 지난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실적이 생산·내수·수출 모두 뒷걸음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은 411만5천대(이하 잠정집계)로 전년보다 2.7% 감소했다.

지난해 국내 판매 대수(수입차 포함)도 179만3천대로 전년보다 1.8% 줄었고, 수출도 252만9천대로 역시 3.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수출의 경우 금액 기준으로는 417억1천만달러를 기록, 2014년 이후 3년 만에 증가세(3.9%)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내수와 수출이 동반 부진했으며 일부 업체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등으로 인해 전반적으로 생산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수입차의 내수는 선전했다.

폴크스바겐, 아우디 등의 판매 중단에도 불구하고 벤츠, BMW, 일본계 차량 등의 판매가 늘면서 전년 수준인 25만1천대(-0.4%)를 유지했다.

친환경차도 전체 자동차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년 대비 내수(9만7천802대)와 수출(17만6천842대)이 각각 42.2%, 126.6%가 늘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지난해 한국차 생산·내수·수출 모두 부진…수입차는 선전
    • 입력 2018-01-16 11:17:53
    • 수정2018-01-16 11:35:09
    경제
중국 '사드 보복'과 노사 갈등 등으로 지난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실적이 생산·내수·수출 모두 뒷걸음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은 411만5천대(이하 잠정집계)로 전년보다 2.7% 감소했다.

지난해 국내 판매 대수(수입차 포함)도 179만3천대로 전년보다 1.8% 줄었고, 수출도 252만9천대로 역시 3.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수출의 경우 금액 기준으로는 417억1천만달러를 기록, 2014년 이후 3년 만에 증가세(3.9%)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내수와 수출이 동반 부진했으며 일부 업체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등으로 인해 전반적으로 생산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수입차의 내수는 선전했다.

폴크스바겐, 아우디 등의 판매 중단에도 불구하고 벤츠, BMW, 일본계 차량 등의 판매가 늘면서 전년 수준인 25만1천대(-0.4%)를 유지했다.

친환경차도 전체 자동차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년 대비 내수(9만7천802대)와 수출(17만6천842대)이 각각 42.2%, 126.6%가 늘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