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닥터헬기 밤에도 운영…외과 수련의, 외상센터 거치게 할것”
입력 2018.01.16 (11:31) 수정 2018.01.16 (11:34) 정치
청와대와 정부가 닥터헬기를 밤에도 운영할 수 있게 하고 외과 수련의들을 일정 기간 중증외상센터에서 근무하게 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한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 방안을 내놨다.

청와대는 16일(오늘) 유튜브 등 공식 SNS를 통해 중증외상센터의 추가적인 지원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답변을 공개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을 치료한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권역외상센터의 인력·장비난을 호소하자 제기됐고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었다.

박 장관에 따르면 1년에 발생하는 외상 환자는 180만 명이고 이 중 중증 외상 환자는 6만8천 명 정도다.

중증 외상은 예측할 수 없는 때에 발생하는 탓에 인력이나 장비가 24시간 대기해야 해서 중증외상센터 측에서는 고정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애로사항을 호소해 왔다.

박 장관은 이송체계 문제와 관련해 "닥터헬기가 밤에도 운영되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면서 "소방헬기도 권역외상센터와 연계될 수 있게 체계를 다듬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중증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료진이 마음 놓고 의료에 전념하고 병원 내 위상을 강화하는 방법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중중외상센터에 적용되는 의료 수가를 적정수준까지 인상하고 중증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사의 인건비 기준액 자체를 높여 경제적 보상이 이뤄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인력 부족 문제와 관련해 박 장관은 "관련 학계와 충분히 논의해야 하지만 기본적인 구상은 외과 수련의들이 일정 기간 중증외상센터를 거쳐 가게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외과 수련의들은 중증 외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중증외상센터는 전공의들을 둘 수 있어서 인력 수급이 원활해질 것이라는 게 박 장관의 설명이다.

박 장관은 "중증외상센터 의료진이 3교대로 근무하지만 근무조가 5개 정도는 편성돼야 한다"면서 "근무에 걸맞은 인건비 기준이나 운영 기준도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현재는 중증외상센터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점검하고 이를 지원하고 제재하는 장치 자체가 미비하다"면서 "그 일을 전담하는 인력을 보강해 행정부 차원의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증외상센터의 역할에 걸맞게 헌신하는 기관에는 충분한 보상과 지원을 제공하고 그러지 못한 기관에는 적절한 제재를 가하겠다"며 "열심히 일하는 의료진이 직접적인 혜택을 얻도록 예산도 배분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번 청원에 답하고자 현장을 많이 방문했고 이국종 교수와도 만나 3시간에 걸쳐서 자세한 얘기를 들었다"며 "외상에 대한 의료체계를 돌아본 좋은 기회였고 복지부의 역할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닥터헬기 밤에도 운영…외과 수련의, 외상센터 거치게 할것”
    • 입력 2018-01-16 11:31:41
    • 수정2018-01-16 11:34:12
    정치
청와대와 정부가 닥터헬기를 밤에도 운영할 수 있게 하고 외과 수련의들을 일정 기간 중증외상센터에서 근무하게 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한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 방안을 내놨다.

청와대는 16일(오늘) 유튜브 등 공식 SNS를 통해 중증외상센터의 추가적인 지원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답변을 공개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을 치료한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권역외상센터의 인력·장비난을 호소하자 제기됐고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었다.

박 장관에 따르면 1년에 발생하는 외상 환자는 180만 명이고 이 중 중증 외상 환자는 6만8천 명 정도다.

중증 외상은 예측할 수 없는 때에 발생하는 탓에 인력이나 장비가 24시간 대기해야 해서 중증외상센터 측에서는 고정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애로사항을 호소해 왔다.

박 장관은 이송체계 문제와 관련해 "닥터헬기가 밤에도 운영되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면서 "소방헬기도 권역외상센터와 연계될 수 있게 체계를 다듬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중증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료진이 마음 놓고 의료에 전념하고 병원 내 위상을 강화하는 방법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중중외상센터에 적용되는 의료 수가를 적정수준까지 인상하고 중증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사의 인건비 기준액 자체를 높여 경제적 보상이 이뤄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인력 부족 문제와 관련해 박 장관은 "관련 학계와 충분히 논의해야 하지만 기본적인 구상은 외과 수련의들이 일정 기간 중증외상센터를 거쳐 가게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외과 수련의들은 중증 외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중증외상센터는 전공의들을 둘 수 있어서 인력 수급이 원활해질 것이라는 게 박 장관의 설명이다.

박 장관은 "중증외상센터 의료진이 3교대로 근무하지만 근무조가 5개 정도는 편성돼야 한다"면서 "근무에 걸맞은 인건비 기준이나 운영 기준도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현재는 중증외상센터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점검하고 이를 지원하고 제재하는 장치 자체가 미비하다"면서 "그 일을 전담하는 인력을 보강해 행정부 차원의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증외상센터의 역할에 걸맞게 헌신하는 기관에는 충분한 보상과 지원을 제공하고 그러지 못한 기관에는 적절한 제재를 가하겠다"며 "열심히 일하는 의료진이 직접적인 혜택을 얻도록 예산도 배분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번 청원에 답하고자 현장을 많이 방문했고 이국종 교수와도 만나 3시간에 걸쳐서 자세한 얘기를 들었다"며 "외상에 대한 의료체계를 돌아본 좋은 기회였고 복지부의 역할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