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 “한반도 긴장 완화계기 계속 이어가야”
입력 2018.01.16 (15:05) 수정 2018.01.16 (15:41)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쉽게 올 수 없는 한반도의 긴장 완화 계기를 계속 이어가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전화 통화에서 "한반도 정세에 일부 적극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쉽게 올 수 없는 긴장 완화의 계기를 계속 이어나가고 대화재개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당사국들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반도 비핵화의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의 유지는 각 당사자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며 국제 사회가 이 문제에 단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밀접한 소통과 상호 신뢰, 상호 존중, 협력 강화의 태도로 한반도 문제를 적절한 해결 방향으로 끊임없는 진전이 나타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이 맡고 있는 중요한 역할을 미국도 중시하고 있다"면서 "계속 중국과 소통 협력을 강화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미중 두 정상의 통화는 한국을 비롯한 미국, 캐나다 등 한국전 참전 동맹국 중심의 20개국 외교장관들이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캐나다 밴쿠버에 모인 날 이뤄졌다.

시 주석은 또 미중 양국간 무역갈등과 관련, "양국이 상호 시장개방을 확대하고 협력 프로젝트를 더욱 확대하는 건설적 수단으로 상호 관심사인 경제 무역 현안을 적절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 “한반도 긴장 완화계기 계속 이어가야”
    • 입력 2018-01-16 15:05:46
    • 수정2018-01-16 15:41:41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쉽게 올 수 없는 한반도의 긴장 완화 계기를 계속 이어가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전화 통화에서 "한반도 정세에 일부 적극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쉽게 올 수 없는 긴장 완화의 계기를 계속 이어나가고 대화재개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당사국들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반도 비핵화의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의 유지는 각 당사자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며 국제 사회가 이 문제에 단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밀접한 소통과 상호 신뢰, 상호 존중, 협력 강화의 태도로 한반도 문제를 적절한 해결 방향으로 끊임없는 진전이 나타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이 맡고 있는 중요한 역할을 미국도 중시하고 있다"면서 "계속 중국과 소통 협력을 강화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미중 두 정상의 통화는 한국을 비롯한 미국, 캐나다 등 한국전 참전 동맹국 중심의 20개국 외교장관들이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캐나다 밴쿠버에 모인 날 이뤄졌다.

시 주석은 또 미중 양국간 무역갈등과 관련, "양국이 상호 시장개방을 확대하고 협력 프로젝트를 더욱 확대하는 건설적 수단으로 상호 관심사인 경제 무역 현안을 적절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