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총리 “한일 양자관계 좀 불편한 기간 있을 것”
입력 2018.01.16 (17:22) 수정 2018.01.16 (17:24)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일관계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이라든가 그것은 흔들림 없는 것이고, 양자 관계가 좀 불편한 기간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1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일관계 개선에는) 아무래도 좀 시간이 걸리지 않겠느냐"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이 총리는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정부가 ▲역사적 진실 ▲보편적 정의 ▲피해자 입장 등 세 가지 기준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국가 간, 정부 간 합의가 있었다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며 "약속을 파기하거나 재협상 추가요구는 없다"며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존엄이나 명예회복을 위한 구체적 정책에 대해선 "피해자들의 말도 들어야 하고, 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외교부 장관도, 대통령도 피해자 할머니에게 사과드렸다. 이것이 피해자 할머니와 소통을 위한 의미 있는 시작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과를) 어느 정부가 했느냐를 뛰어넘어서 대한민국 정부를 책임지는 분들로서 사과한 것이니 그 자체가 할머니들과 앞으로 협의하기 위한 시작의 의미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피해자들은 10억엔 반환, 재협상의 목소리가 클 것'이라는 지적에는 "정부가 최종입장을 발표한 것은 할머니들이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발표한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 밖에 이 총리는 경북 성주 주민들이 여전히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발하는 데 대한 대책을 묻자 "성주와 계속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현재까지는 내용이 구체화되는 단계라기보다는 협의의 틀을 만들고 분위기를 만드는 단계"라며 "행안부 장관이 협의에 임하고 있다"고 답했다.
  • 이총리 “한일 양자관계 좀 불편한 기간 있을 것”
    • 입력 2018-01-16 17:22:27
    • 수정2018-01-16 17:24:14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일관계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이라든가 그것은 흔들림 없는 것이고, 양자 관계가 좀 불편한 기간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1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일관계 개선에는) 아무래도 좀 시간이 걸리지 않겠느냐"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이 총리는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정부가 ▲역사적 진실 ▲보편적 정의 ▲피해자 입장 등 세 가지 기준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국가 간, 정부 간 합의가 있었다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며 "약속을 파기하거나 재협상 추가요구는 없다"며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존엄이나 명예회복을 위한 구체적 정책에 대해선 "피해자들의 말도 들어야 하고, 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외교부 장관도, 대통령도 피해자 할머니에게 사과드렸다. 이것이 피해자 할머니와 소통을 위한 의미 있는 시작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과를) 어느 정부가 했느냐를 뛰어넘어서 대한민국 정부를 책임지는 분들로서 사과한 것이니 그 자체가 할머니들과 앞으로 협의하기 위한 시작의 의미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피해자들은 10억엔 반환, 재협상의 목소리가 클 것'이라는 지적에는 "정부가 최종입장을 발표한 것은 할머니들이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발표한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 밖에 이 총리는 경북 성주 주민들이 여전히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발하는 데 대한 대책을 묻자 "성주와 계속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현재까지는 내용이 구체화되는 단계라기보다는 협의의 틀을 만들고 분위기를 만드는 단계"라며 "행안부 장관이 협의에 임하고 있다"고 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