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해안서 또 北 추정 표류 선박·시신 7구 발견
입력 2018.01.16 (19:12) 수정 2018.01.16 (19:3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해안에 밀려 온 목선에서 북한 사람으로 추정되는 시신 7구가 발견됐습니다.

이처럼 일본 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선박이 지난해 가장 많았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동해와 맞닿은 일본 이시카와 현 가나자와 시 앞바다에 목선 1척이 뒤집힌 채 밀려왔습니다.

부근에서는 남성 시신 1구도 발견됐습니다.

며칠 만에 날이 좋아져 선박 안을 조사했더니 시신 7구가 있었습니다.

배 안에는 김일성 김정일 초상화 배지와 한글이 적힌 담배도 발견됐습니다.

일본 경찰과 해상보안부는 북한에서 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시신의 신원과 사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니가타 현 해안에도 북한 목선이 떠밀려 왔는데 2명이 숨져 있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홋카이도 앞바다에서 북한 선원 10명이 탄 배가 표류했다 발견돼 조사를 받은 뒤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또 같은 달 아키타현에서 좌초된 목선에서 시신 8구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인근 주민 : "처음 아닌가요. 여기까지 온 건. 무섭네요. 깜짝 놀랐어요."]

겨울철 식량 증산 정책에 떠밀려 작은 목선으로 먼 바다까지 나와 무리하게 조업하다 풍랑에 휩쓸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해 일본 해안에서 좌초하거나 표류하다 발견된 북한 선박은 104척으로 지금까지 가장 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日 해안서 또 北 추정 표류 선박·시신 7구 발견
    • 입력 2018-01-16 19:14:18
    • 수정2018-01-16 19:36:55
    뉴스 7
[앵커]

일본 해안에 밀려 온 목선에서 북한 사람으로 추정되는 시신 7구가 발견됐습니다.

이처럼 일본 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선박이 지난해 가장 많았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동해와 맞닿은 일본 이시카와 현 가나자와 시 앞바다에 목선 1척이 뒤집힌 채 밀려왔습니다.

부근에서는 남성 시신 1구도 발견됐습니다.

며칠 만에 날이 좋아져 선박 안을 조사했더니 시신 7구가 있었습니다.

배 안에는 김일성 김정일 초상화 배지와 한글이 적힌 담배도 발견됐습니다.

일본 경찰과 해상보안부는 북한에서 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시신의 신원과 사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니가타 현 해안에도 북한 목선이 떠밀려 왔는데 2명이 숨져 있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홋카이도 앞바다에서 북한 선원 10명이 탄 배가 표류했다 발견돼 조사를 받은 뒤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또 같은 달 아키타현에서 좌초된 목선에서 시신 8구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인근 주민 : "처음 아닌가요. 여기까지 온 건. 무섭네요. 깜짝 놀랐어요."]

겨울철 식량 증산 정책에 떠밀려 작은 목선으로 먼 바다까지 나와 무리하게 조업하다 풍랑에 휩쓸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해 일본 해안에서 좌초하거나 표류하다 발견된 북한 선박은 104척으로 지금까지 가장 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