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 통학버스가 집 들이받아 47명 다쳐…어린이 5명 위독
입력 2018.01.16 (20:34) 수정 2018.01.16 (20:40) 국제
독일에서 16일(현지시간) 통학버스가 집을 들이받아 47명이 다쳤다고 dp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바덴-뷔르템베르크주(州) 에베르바흐에서 발생했다.

통학버스가 차선을 벗어나 몇 대의 자동차와 부딪친 뒤 집의 담벼락으로 돌진했다.

어린이 10명은 중상을 입었고, 이 가운데 5명은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다. 버스 운전사는 경상을 입었다.

통합버스는 학생들을 태우고 학교로 향하던 길이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獨, 통학버스가 집 들이받아 47명 다쳐…어린이 5명 위독
    • 입력 2018-01-16 20:34:53
    • 수정2018-01-16 20:40:33
    국제
독일에서 16일(현지시간) 통학버스가 집을 들이받아 47명이 다쳤다고 dp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바덴-뷔르템베르크주(州) 에베르바흐에서 발생했다.

통학버스가 차선을 벗어나 몇 대의 자동차와 부딪친 뒤 집의 담벼락으로 돌진했다.

어린이 10명은 중상을 입었고, 이 가운데 5명은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다. 버스 운전사는 경상을 입었다.

통합버스는 학생들을 태우고 학교로 향하던 길이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