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한파에 동물들도 비상
입력 2018.01.16 (20:42) 수정 2018.01.16 (20:5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구촌 곳곳이 혹한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타이완에도 한파가 불어 닥쳐 동물들까지 비상이 걸렸습니다.

[리포트]

핑둥 과기대 '야생 동물 수용센터'에는 오랑우탄 16마리가 살고 있습니다.

오랑우탄들은 추위를 이기기 위해 이불과 옷으로 중무장하는데요.

스스로 스웨터를 입기도 합니다.

화롄의 한 농장에서는 남미에서 온 장수도마뱀을 만날 수 있습니다.

따뜻하게 데운 물로 목욕을 하며 한기를 날려 보냅니다.

[사육사 : "보통 매일 20분 정도, 데운 물에 목욕합니다."]

거북이들은 추위를 피해 천장에 설치한 보온등 아래로 몰려듭니다.

나무늘보는 아예 공중에 걸린 통나무에 매달려 보온등을 끌어안을 태세입니다.

양식업자들은 추위에 물고기들이 폐사할까 봐 수시로 수온을 점검하고 지하수로 수온을 높여줍니다.

양계농장에서는 닭들이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사료에 샐러드 기름을 섞어줍니다.
  • 타이완, 한파에 동물들도 비상
    • 입력 2018-01-16 20:44:11
    • 수정2018-01-16 20:55:31
    글로벌24
[앵커]

지구촌 곳곳이 혹한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타이완에도 한파가 불어 닥쳐 동물들까지 비상이 걸렸습니다.

[리포트]

핑둥 과기대 '야생 동물 수용센터'에는 오랑우탄 16마리가 살고 있습니다.

오랑우탄들은 추위를 이기기 위해 이불과 옷으로 중무장하는데요.

스스로 스웨터를 입기도 합니다.

화롄의 한 농장에서는 남미에서 온 장수도마뱀을 만날 수 있습니다.

따뜻하게 데운 물로 목욕을 하며 한기를 날려 보냅니다.

[사육사 : "보통 매일 20분 정도, 데운 물에 목욕합니다."]

거북이들은 추위를 피해 천장에 설치한 보온등 아래로 몰려듭니다.

나무늘보는 아예 공중에 걸린 통나무에 매달려 보온등을 끌어안을 태세입니다.

양식업자들은 추위에 물고기들이 폐사할까 봐 수시로 수온을 점검하고 지하수로 수온을 높여줍니다.

양계농장에서는 닭들이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사료에 샐러드 기름을 섞어줍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