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다스 실소유주·뇌물 혐의’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다스 설립 직접 관여”…MB측 대책회의, 강력 반발
입력 2018.01.16 (21:04) 수정 2018.01.16 (21: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은 또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에서도 의미있는 진전이 있었다며 내용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다스 설립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관여했다는 건데요,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의 수사방식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설립에 관여했다."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입니다.

또 설립 과정은 모두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지시도 받았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 가운데 한 명입니다.

또 경리 직원 조 모 씨가 회삿돈을 빼돌려 120억 원을 만들 당시 다스 사장이었습니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으로부터 자수서도 제출받았습니다.

지난 2007년 검찰과 2008년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거짓 진술을 했다는 내용입니다.

김 전 사장은 당시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다스의 또다른 핵심인사였던 권 모 전 전무도 같은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했습니다.

다스 실체를 규명할 핵심 진술 등이 확보되면서 검찰 수사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어제(15일) 삼성동 사무실에서 최근 검찰 수사 상황과 관련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측근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검찰이 목표를 정해놓고 수사한다며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다스 설립 직접 관여”…MB측 대책회의, 강력 반발
    • 입력 2018-01-16 21:06:41
    • 수정2018-01-16 21:35:43
    뉴스 9
[앵커]

검찰은 또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에서도 의미있는 진전이 있었다며 내용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다스 설립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관여했다는 건데요,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의 수사방식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설립에 관여했다."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입니다.

또 설립 과정은 모두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지시도 받았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 가운데 한 명입니다.

또 경리 직원 조 모 씨가 회삿돈을 빼돌려 120억 원을 만들 당시 다스 사장이었습니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으로부터 자수서도 제출받았습니다.

지난 2007년 검찰과 2008년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거짓 진술을 했다는 내용입니다.

김 전 사장은 당시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다스의 또다른 핵심인사였던 권 모 전 전무도 같은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했습니다.

다스 실체를 규명할 핵심 진술 등이 확보되면서 검찰 수사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어제(15일) 삼성동 사무실에서 최근 검찰 수사 상황과 관련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측근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검찰이 목표를 정해놓고 수사한다며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