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백 미터 높이’ 다리 붕괴…“10명 추락사”
입력 2018.01.16 (22:55) 수정 2018.01.16 (23:1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콜롬비아에서 산악 구간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다리가 건설도중 무너지면서 적어도 근로자 10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콜롬비아 중부 내륙 산악 지대,

산과 산을 연결하던 고속도로 다리 가운데 한쪽 다리가 뚝 끊겼습니다.

현지시각 15일,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서 남동쪽 95킬로미터 떨어진 산악지대에서 건설중이던 다리 구조물이 무너진 겁니다.

[마이콜 로페스/근로자 : "갑자기 큰 소리가 나면서 도로 상판을 지탱해 주던 강철 케이블이 끊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 근로자 가운데 적어도 10명이 숨지고 7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하지만,콜롬비아 당국은 얼마나 많은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었는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알바로 파르판/소방대원 : "사고 현장에 21명의 근로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다리는 수도 보고타와 인근 빌야비센시오시를 연결하는 다리로 산악 교통사고의 위험과 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건설중이었습니다.

특히,양쪽의 다리 연결을 눈 앞에 두고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헤르만 카르도나/콜롬비아 교통부 장관 : "매우 첨단화된 다리 건설 공사로 완공 직전이었습니다."]

콜롬비아 당국은 실종자가 있는지 사고 현장을 수색하고, 사고가 일어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수백 미터 높이’ 다리 붕괴…“10명 추락사”
    • 입력 2018-01-16 23:02:26
    • 수정2018-01-16 23:13:00
    뉴스라인
[앵커]

콜롬비아에서 산악 구간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다리가 건설도중 무너지면서 적어도 근로자 10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콜롬비아 중부 내륙 산악 지대,

산과 산을 연결하던 고속도로 다리 가운데 한쪽 다리가 뚝 끊겼습니다.

현지시각 15일,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서 남동쪽 95킬로미터 떨어진 산악지대에서 건설중이던 다리 구조물이 무너진 겁니다.

[마이콜 로페스/근로자 : "갑자기 큰 소리가 나면서 도로 상판을 지탱해 주던 강철 케이블이 끊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 근로자 가운데 적어도 10명이 숨지고 7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하지만,콜롬비아 당국은 얼마나 많은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었는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알바로 파르판/소방대원 : "사고 현장에 21명의 근로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다리는 수도 보고타와 인근 빌야비센시오시를 연결하는 다리로 산악 교통사고의 위험과 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건설중이었습니다.

특히,양쪽의 다리 연결을 눈 앞에 두고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헤르만 카르도나/콜롬비아 교통부 장관 : "매우 첨단화된 다리 건설 공사로 완공 직전이었습니다."]

콜롬비아 당국은 실종자가 있는지 사고 현장을 수색하고, 사고가 일어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