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엽기 부모 ‘충격’
입력 2018.01.16 (22:58) 수정 2018.01.16 (23:1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묶어 놓고 학대한 부모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집을 탈출한 17살 딸이 갖고 나온 휴대전화기로 경찰에 신고해 자녀 13명은 모두 구출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7살짜리 한 소녀가 다급한 목소리로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걸었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소녀의 집 안에 있던 나머지 열두 남매도 찾아냈습니다.

잠옷 차림의 아이들은 어둡고 역겨운 냄새가 가득한 방에서 침대에 사슬과 자물쇠로 묶여있었습니다.

모두 지저분했고, 영양실조를 앓는 걸로 보였으며, 신고한 소녀도 너무 쇠약해져 10살 정도로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킴벌리 밀리건/이웃 주민 : "나이가 많은 아이들도 영양실조에 걸린 듯 12살 정도로밖에 안 보였습니다. 정말 창백했어요. 그래서 그런지 실제 나이보다 훨씬 어려 보였어요."]

2살부터 29살까지 갇혀있던 자녀는 모두 13명.

이 가운데 7명은 18살이 넘은 성인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구조된 아이들이 경찰관에게 가장 먼저 한 말은 '배가 고프다' 였습니다.

[제니퍼 루나/이웃 주민 : "정말 슬프고 믿어지지가 않습니다. 너무도 끔찍한 일이에요."]

57살 데이비드 앨런 터핀과 49살 루이즈 애나 터핀은 아동을 고문하고 위험에 빠뜨린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이들의 보석금은 각각 900만 달러로 책정됐고, 공판은 오는 18일 열립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글로벌 브리핑]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엽기 부모 ‘충격’
    • 입력 2018-01-16 23:04:05
    • 수정2018-01-16 23:13:59
    뉴스라인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묶어 놓고 학대한 부모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집을 탈출한 17살 딸이 갖고 나온 휴대전화기로 경찰에 신고해 자녀 13명은 모두 구출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7살짜리 한 소녀가 다급한 목소리로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걸었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소녀의 집 안에 있던 나머지 열두 남매도 찾아냈습니다.

잠옷 차림의 아이들은 어둡고 역겨운 냄새가 가득한 방에서 침대에 사슬과 자물쇠로 묶여있었습니다.

모두 지저분했고, 영양실조를 앓는 걸로 보였으며, 신고한 소녀도 너무 쇠약해져 10살 정도로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킴벌리 밀리건/이웃 주민 : "나이가 많은 아이들도 영양실조에 걸린 듯 12살 정도로밖에 안 보였습니다. 정말 창백했어요. 그래서 그런지 실제 나이보다 훨씬 어려 보였어요."]

2살부터 29살까지 갇혀있던 자녀는 모두 13명.

이 가운데 7명은 18살이 넘은 성인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구조된 아이들이 경찰관에게 가장 먼저 한 말은 '배가 고프다' 였습니다.

[제니퍼 루나/이웃 주민 : "정말 슬프고 믿어지지가 않습니다. 너무도 끔찍한 일이에요."]

57살 데이비드 앨런 터핀과 49살 루이즈 애나 터핀은 아동을 고문하고 위험에 빠뜨린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이들의 보석금은 각각 900만 달러로 책정됐고, 공판은 오는 18일 열립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