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화폐 보도자료’ 사전 유출…“엠바고 40분간 가격 급등”
입력 2018.01.20 (07:07) 수정 2018.01.20 (08: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상통화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정부의 가상통화 관련 발표 내용이 사전에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로 인해 엠바고가 걸려 있던 시간 동안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지난 15일 오전 9시 40분, 가상통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대처를 강조했지만, 시세 폭락을 유발한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방안은 의견 조율 후 결정할 예정이라면서 일단 보류됐습니다.

정부는 그러면서 취재 편의를 위해 보도자료를 오전 9시, 출입 기자들에게 미리 배포했습니다.

이같은 정부의 엠바고 조치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전 유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가 가상통화 작전세력에게 유출됐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당시 가상통화 가격이 엠바고가 걸려 있던 40분 동안 급등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태경/바른정당 의원 : "(정부 발표까지 40분 동안) 시세 차익이 상당히 큰 폭으로 변화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미리 예고하고 발표한다는 것 자체가 바로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줬다는 것입니다."]

국무총리실 조사 결과 보도 자료 사전 유출이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정부 발표 직전 한 가상통화 인터넷 게시판에 출입기자들에게 배포됐던 보도자료 사진 파일이 올라온 걸 확인했다는 겁니다.

정부는 자료를 유출한 사람이 누군지, 다른 인터넷 게시판에도 자료가 유출됐는 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소속 직원들에게 가상통화 거래를 자제하라고 지시하고, 내부 규정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가상화폐 보도자료’ 사전 유출…“엠바고 40분간 가격 급등”
    • 입력 2018-01-20 07:09:42
    • 수정2018-01-20 08:28:37
    뉴스광장
[앵커]

가상통화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정부의 가상통화 관련 발표 내용이 사전에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로 인해 엠바고가 걸려 있던 시간 동안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지난 15일 오전 9시 40분, 가상통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대처를 강조했지만, 시세 폭락을 유발한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방안은 의견 조율 후 결정할 예정이라면서 일단 보류됐습니다.

정부는 그러면서 취재 편의를 위해 보도자료를 오전 9시, 출입 기자들에게 미리 배포했습니다.

이같은 정부의 엠바고 조치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전 유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가 가상통화 작전세력에게 유출됐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당시 가상통화 가격이 엠바고가 걸려 있던 40분 동안 급등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태경/바른정당 의원 : "(정부 발표까지 40분 동안) 시세 차익이 상당히 큰 폭으로 변화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미리 예고하고 발표한다는 것 자체가 바로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줬다는 것입니다."]

국무총리실 조사 결과 보도 자료 사전 유출이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정부 발표 직전 한 가상통화 인터넷 게시판에 출입기자들에게 배포됐던 보도자료 사진 파일이 올라온 걸 확인했다는 겁니다.

정부는 자료를 유출한 사람이 누군지, 다른 인터넷 게시판에도 자료가 유출됐는 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소속 직원들에게 가상통화 거래를 자제하라고 지시하고, 내부 규정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