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올림픽 참가 명분 연합연습 중단 요구할듯”
입력 2018.01.20 (08:07) 수정 2018.01.20 (08: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명분으로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미국 전략무기의 한반도 전개 중지를 요구할 것이라는 정부 분석이 나왔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으로도 분석돼 정부의 대처가 한층 중요해졌습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 정상이 지난 4일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연합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이후, 북한 선전매체는 훈련을 완전히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명분으로 한미 연합연습 중단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공식 보고했습니다.

또, 미국 전략자산 전개 중지도 요구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이는 한미공조 이완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대미 전쟁 억제력 확보 차원에서 올해도 핵·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비핵화 협상 여지를 배제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일본은 물론 중국과 러시아도 참여하는 대북제재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국방부는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중 3자 협의를 추진하는 등 4강 외교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전작권 전환과 관련해선, 내년에 계획된 검증 이전 평가를 생략하고 바로 1단계 검증에 들어가도록 하는 등 조기 전환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61만여 명인 병력을 2022년까지 50만 명 수준으로 감축하고, 병사 복무 기간도 육군 기준으로 21개월에서 18개월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北, 올림픽 참가 명분 연합연습 중단 요구할듯”
    • 입력 2018-01-20 07:22:49
    • 수정2018-01-20 08:28:37
    뉴스광장
[앵커]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명분으로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미국 전략무기의 한반도 전개 중지를 요구할 것이라는 정부 분석이 나왔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으로도 분석돼 정부의 대처가 한층 중요해졌습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 정상이 지난 4일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연합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이후, 북한 선전매체는 훈련을 완전히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명분으로 한미 연합연습 중단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공식 보고했습니다.

또, 미국 전략자산 전개 중지도 요구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이는 한미공조 이완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대미 전쟁 억제력 확보 차원에서 올해도 핵·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비핵화 협상 여지를 배제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일본은 물론 중국과 러시아도 참여하는 대북제재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국방부는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중 3자 협의를 추진하는 등 4강 외교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전작권 전환과 관련해선, 내년에 계획된 검증 이전 평가를 생략하고 바로 1단계 검증에 들어가도록 하는 등 조기 전환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61만여 명인 병력을 2022년까지 50만 명 수준으로 감축하고, 병사 복무 기간도 육군 기준으로 21개월에서 18개월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