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테러 위험 17명 강제 추방…피해자 지원금 첫 의결
입력 2018.01.20 (09:32) 수정 2018.01.20 (09:3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는 어제(19일) 국가테러대책위원회를 열고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 가운데 테러위험 인물 17명을 강제 출국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또 지난해 3월 칠순기념으로 런던을 여행하다 차량 테러로 다친 71살 박 모 씨에게 테러방지법과 시행령 등에 따라 치료비와 특별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 정부, 테러 위험 17명 강제 추방…피해자 지원금 첫 의결
    • 입력 2018-01-20 09:33:58
    • 수정2018-01-20 09:35:32
    930뉴스
정부는 어제(19일) 국가테러대책위원회를 열고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 가운데 테러위험 인물 17명을 강제 출국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또 지난해 3월 칠순기념으로 런던을 여행하다 차량 테러로 다친 71살 박 모 씨에게 테러방지법과 시행령 등에 따라 치료비와 특별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