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컬링, ‘올림픽 1차전 상대’ 캐나다팀과 맞붙는다
입력 2018.01.20 (10:26) 수정 2018.01.20 (10:55) 연합뉴스
여자컬링 국가대표팀이 월드컬링투어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상대인 캐나다와 실전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캠로즈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슬램 오브 컬링'에서 3연승을 달리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이날 캐나다의 다시 로버트슨 팀에 8-4로 승리한 데 이어, 다음 상대인 캐나다의 케리 에이나슨 팀까지 6-3으로 제압하면서 8개 팀이 겨루는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앞서 대표팀은 1·2차전에서는 각각 스웨덴 국가대표팀인 안나 하셀보르그 팀, 캐나다의 강팀 첼시 케리 팀에 2연패를 당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전날 3차전 스위스의 '2015년 세계선수권 챔피언' 알리나 패츠 팀을 제압한 것을 시작으로 3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여자 대표팀은 21일 열리는 플레이오프 토너먼트 첫 경기에서 캐나다 국가대표팀인 레이철 호먼 팀과 맞붙는다.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승리한 호먼 팀은 다음 달 평창 동계올림픽 예선에서 한국의 첫 상대이다.

두 팀은 다음 달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각각 올림픽 첫 경기를 펼친다.

한편 김창민 스킵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미국의 존 슈스터 팀에 3-6으로 패배, 토너먼트에서 탈락했다.

그랜드슬램 대회는 월드컬링투어 대회 중에서도 상금 규모와 출전자 수준이 높은 메이저대회다.

이번 대회는 한국 등 여러 컬링 국가대표팀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실전 점검 무대로 삼으면서 올림픽 전초전이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자컬링, ‘올림픽 1차전 상대’ 캐나다팀과 맞붙는다
    • 입력 2018-01-20 10:26:21
    • 수정2018-01-20 10:55:25
    연합뉴스
여자컬링 국가대표팀이 월드컬링투어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상대인 캐나다와 실전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캠로즈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슬램 오브 컬링'에서 3연승을 달리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이날 캐나다의 다시 로버트슨 팀에 8-4로 승리한 데 이어, 다음 상대인 캐나다의 케리 에이나슨 팀까지 6-3으로 제압하면서 8개 팀이 겨루는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앞서 대표팀은 1·2차전에서는 각각 스웨덴 국가대표팀인 안나 하셀보르그 팀, 캐나다의 강팀 첼시 케리 팀에 2연패를 당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전날 3차전 스위스의 '2015년 세계선수권 챔피언' 알리나 패츠 팀을 제압한 것을 시작으로 3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여자 대표팀은 21일 열리는 플레이오프 토너먼트 첫 경기에서 캐나다 국가대표팀인 레이철 호먼 팀과 맞붙는다.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승리한 호먼 팀은 다음 달 평창 동계올림픽 예선에서 한국의 첫 상대이다.

두 팀은 다음 달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각각 올림픽 첫 경기를 펼친다.

한편 김창민 스킵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미국의 존 슈스터 팀에 3-6으로 패배, 토너먼트에서 탈락했다.

그랜드슬램 대회는 월드컬링투어 대회 중에서도 상금 규모와 출전자 수준이 높은 메이저대회다.

이번 대회는 한국 등 여러 컬링 국가대표팀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실전 점검 무대로 삼으면서 올림픽 전초전이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