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용산참사 9주기…진상규명·재발방지 위한 원칙 세워야”
입력 2018.01.20 (18:51) 수정 2018.01.20 (18:5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0일(오늘) 용산참사 9주기를 맞아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사람 중심'의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효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2009년 1월 20일 경찰과 용역업체 직원들의 강제철거 도중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사망했다"며 "아직도 그날의 진실은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고, 경찰은 최근 조사위원회를 만들어 재조사할 5대 핵심사건의 하나로 용산참사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그간 공권력의 강경 대응과 폭력진압은 사람의 가치를 우선하기보다 경제논리를 앞세웠기 때문"이라며 "약자가 법 앞에 무력해지고 폭력으로 피해 보지 않도록 법적·제도적 장치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대변인은 "사람보다 우선인 것은 없다"며 "사회적 갈등은 합의로 처리하는 성숙한 민주주의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민주 “용산참사 9주기…진상규명·재발방지 위한 원칙 세워야”
    • 입력 2018-01-20 18:51:40
    • 수정2018-01-20 18:55:1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0일(오늘) 용산참사 9주기를 맞아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사람 중심'의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효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2009년 1월 20일 경찰과 용역업체 직원들의 강제철거 도중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사망했다"며 "아직도 그날의 진실은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고, 경찰은 최근 조사위원회를 만들어 재조사할 5대 핵심사건의 하나로 용산참사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그간 공권력의 강경 대응과 폭력진압은 사람의 가치를 우선하기보다 경제논리를 앞세웠기 때문"이라며 "약자가 법 앞에 무력해지고 폭력으로 피해 보지 않도록 법적·제도적 장치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대변인은 "사람보다 우선인 것은 없다"며 "사회적 갈등은 합의로 처리하는 성숙한 민주주의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