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北선발대·女아이스하키선수단 오늘 방문…南 선발대 귀환
입력 2018.01.25 (00:02) 수정 2018.01.25 (07:39) 정치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가 오늘 방문한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이 이끄는 북측 선발대 8명은 오늘 (25일)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올 예정이다.

이들은 2박 3일 일정으로 서울과 강릉, 평창을 방문해 경기장 및 프레스센터,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이 머물 숙소, 태권도시범단 공연장 등을 두루 점검할 계획이다.

북한 선발대는 도착 직후 강원도로 이동, 우선 응원단 등이 묵을 숙소를 점검한다. 숙소로는 '인제 스피디움' 등이 거론된다.

이후 강릉으로 건너가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 등이 열리는 강릉아이스아레나와 강릉올림픽선수촌, 아이스하키 경기가 열리는 관동하키센터 등을 점검한다.

내일은 평창에서 국제방송센터(IBC), 개·폐회식이 열리는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 알파인 스키 경기가 열리는 용평스키장 등 평창올림픽 관련 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북한 민족올림픽위원회 관계자들이 묵을 숙소도 둘러본다.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서울로 이동해 태권도시범단이 머물 숙소를 확인한 뒤 마지막 일정으로 MBC상암홀을 방문할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MBC상암홀에서 태권도시범단 공연이 열리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후 선발대는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모레(27일) 오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으로 귀환한다.

우리와 단일팀을 구성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도 선발대와 함께 오늘 오전 남쪽으로 내려온다.

북측 선수단 15명은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도착 직후 우리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는 진천으로 합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예술단 공연은 평창올림픽 개막 전날인 다음달 8일 강릉아트센터와 11일 서울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다.

북한 예술단은 다음달 6일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방문하고 서울 공연 다음날인 12일 귀환할 계획이다.

금강산 남북합동문화행사 시설과 마식령 스키장을 점검하기 위해 방북했던 우리측 선발대는 오늘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환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선발대·女아이스하키선수단 오늘 방문…南 선발대 귀환
    • 입력 2018-01-25 00:02:51
    • 수정2018-01-25 07:39:38
    정치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가 오늘 방문한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이 이끄는 북측 선발대 8명은 오늘 (25일)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올 예정이다.

이들은 2박 3일 일정으로 서울과 강릉, 평창을 방문해 경기장 및 프레스센터,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이 머물 숙소, 태권도시범단 공연장 등을 두루 점검할 계획이다.

북한 선발대는 도착 직후 강원도로 이동, 우선 응원단 등이 묵을 숙소를 점검한다. 숙소로는 '인제 스피디움' 등이 거론된다.

이후 강릉으로 건너가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 등이 열리는 강릉아이스아레나와 강릉올림픽선수촌, 아이스하키 경기가 열리는 관동하키센터 등을 점검한다.

내일은 평창에서 국제방송센터(IBC), 개·폐회식이 열리는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 알파인 스키 경기가 열리는 용평스키장 등 평창올림픽 관련 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북한 민족올림픽위원회 관계자들이 묵을 숙소도 둘러본다.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서울로 이동해 태권도시범단이 머물 숙소를 확인한 뒤 마지막 일정으로 MBC상암홀을 방문할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MBC상암홀에서 태권도시범단 공연이 열리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후 선발대는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모레(27일) 오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으로 귀환한다.

우리와 단일팀을 구성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도 선발대와 함께 오늘 오전 남쪽으로 내려온다.

북측 선수단 15명은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도착 직후 우리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는 진천으로 합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예술단 공연은 평창올림픽 개막 전날인 다음달 8일 강릉아트센터와 11일 서울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다.

북한 예술단은 다음달 6일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방문하고 서울 공연 다음날인 12일 귀환할 계획이다.

금강산 남북합동문화행사 시설과 마식령 스키장을 점검하기 위해 방북했던 우리측 선발대는 오늘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환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