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기자금조달 北공작원 추방하라”…미 재무차관, 중국에 요구
입력 2018.01.25 (00:31) 수정 2018.01.25 (01:03) 국제
미국 고위 당국자가 '무기자금 조달책'으로 중국에서 활동하는 북한 공작원들의 추방을 요구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오늘 보도했다.

시걸 맨델커 재무부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이번 주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당국자들과 고위급 회동을 하고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

맨델커 차관은 "핵·미사일 자금조달에 관여하는 중국 내 북한 공작원들을 추방해야 한다"면서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맨델커 차관은 WSJ과의 인터뷰에서도 "중국 내 북한 공작원들은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재정적 조력자"라며 "이들은 금융시스템을 조작하는 데 능숙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중국에서 활동하는 것은 중국의 금융시스템에도 리스크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미 당국은 20여 명의 북한 정보원들이 중국에서 활동하면서 무기프로그램 자금조달에 관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주로 북한 금융기관 소속 중국 주재원으로 알려졌다.

앞서 맨델커 차관은 지난주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도 "광범위한 분야에서 북한의 수익원을 추적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국제금융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며, 방심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무기자금조달 北공작원 추방하라”…미 재무차관, 중국에 요구
    • 입력 2018-01-25 00:31:43
    • 수정2018-01-25 01:03:15
    국제
미국 고위 당국자가 '무기자금 조달책'으로 중국에서 활동하는 북한 공작원들의 추방을 요구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오늘 보도했다.

시걸 맨델커 재무부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이번 주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당국자들과 고위급 회동을 하고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

맨델커 차관은 "핵·미사일 자금조달에 관여하는 중국 내 북한 공작원들을 추방해야 한다"면서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맨델커 차관은 WSJ과의 인터뷰에서도 "중국 내 북한 공작원들은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재정적 조력자"라며 "이들은 금융시스템을 조작하는 데 능숙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중국에서 활동하는 것은 중국의 금융시스템에도 리스크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미 당국은 20여 명의 북한 정보원들이 중국에서 활동하면서 무기프로그램 자금조달에 관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주로 북한 금융기관 소속 중국 주재원으로 알려졌다.

앞서 맨델커 차관은 지난주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도 "광범위한 분야에서 북한의 수익원을 추적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국제금융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며, 방심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