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재무장관 “북 금융 네트워크 위해 일하는 불법행위가 표적”
입력 2018.01.25 (03:00) 수정 2018.01.25 (03:21) 국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재무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 책략에 연루된 관리들을 포함해 김정은 정권과 그 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개인과 기관들을 체계적으로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를 방문 중인 므누신 장관은 이날 북핵 관련 재무부의 기관·개인·선박 제재와 관련,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미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다른 어느 나라에서든 북한의 금융 네트워크를 위해 일하는 불법적 행위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으며, 그들이 현 거주국으로부터 추방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 정권의 핵 야욕과 안정을 해치는 활동을 가능하게 하며 북한에 생명줄을 계속 제공하는 석유, 선적, 무역 회사들을 추가로 제재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미 재무장관 “북 금융 네트워크 위해 일하는 불법행위가 표적”
    • 입력 2018-01-25 03:00:27
    • 수정2018-01-25 03:21:41
    국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재무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 책략에 연루된 관리들을 포함해 김정은 정권과 그 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개인과 기관들을 체계적으로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를 방문 중인 므누신 장관은 이날 북핵 관련 재무부의 기관·개인·선박 제재와 관련,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미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다른 어느 나라에서든 북한의 금융 네트워크를 위해 일하는 불법적 행위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으며, 그들이 현 거주국으로부터 추방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 정권의 핵 야욕과 안정을 해치는 활동을 가능하게 하며 북한에 생명줄을 계속 제공하는 석유, 선적, 무역 회사들을 추가로 제재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