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정부, 中기업 2곳 포함 북핵 관련기관 9곳 추가제재
입력 2018.01.25 (03:38) 수정 2018.01.25 (03:56) 국제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도운 중국 무역회사 2곳을 포함, 기관 9곳, 개인 16명, 선박 6척을 추가 제재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4일(현지시간) 이들 기관과 개인, 선박 등을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6일 미국 정부가 북한 미사일 개발의 주역인 리병철과 김정식 등을 제재한 지 약 한 달 만의 단독 제재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로는 여덟 번째 미국 정부 차원의 단독 제재다.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북한이 대화 국면으로 접어든 상황에서 나온 추가제재인 만큼 중단없는 대북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제재 대상 기관에는 중국에 본사를 둔 무역회사 2곳이 포함됐다. 이들 기업은 수백만 달러 상당의 금속 물질을 북한에 수출했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개인 16명은 모두 북한 국적이거나 북한 출신 기업인과 관리들이다.

이들 개인 중에는 중국과 러시아에 산재한 조선련봉총무역회사의 지사 대표들 10명과 중국, 러시아, 그루지야에서 활동한 조선 노동당 소속 간부들도 포함됐다.

재무부는 중국, 러시아, 그루지야에 이들 노동당 간부를 즉각 추방하라고 촉구했다.

제재 대상에 오른 선박 6척도 모두 북한 선적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의 제재 회피 책략에 연루된 관리들을 포함해 김정은 정권과 그 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개인과 기관들을 체계적으로 표적으로 삼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중국, 러시아, 그리고 다른 어느 나라에서든 북한 금융 네트워크를 위해 일하는 불법적 행위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으며 그들이 현 거주국에서 추방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 美정부, 中기업 2곳 포함 북핵 관련기관 9곳 추가제재
    • 입력 2018-01-25 03:38:45
    • 수정2018-01-25 03:56:10
    국제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도운 중국 무역회사 2곳을 포함, 기관 9곳, 개인 16명, 선박 6척을 추가 제재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4일(현지시간) 이들 기관과 개인, 선박 등을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6일 미국 정부가 북한 미사일 개발의 주역인 리병철과 김정식 등을 제재한 지 약 한 달 만의 단독 제재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로는 여덟 번째 미국 정부 차원의 단독 제재다.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북한이 대화 국면으로 접어든 상황에서 나온 추가제재인 만큼 중단없는 대북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제재 대상 기관에는 중국에 본사를 둔 무역회사 2곳이 포함됐다. 이들 기업은 수백만 달러 상당의 금속 물질을 북한에 수출했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개인 16명은 모두 북한 국적이거나 북한 출신 기업인과 관리들이다.

이들 개인 중에는 중국과 러시아에 산재한 조선련봉총무역회사의 지사 대표들 10명과 중국, 러시아, 그루지야에서 활동한 조선 노동당 소속 간부들도 포함됐다.

재무부는 중국, 러시아, 그루지야에 이들 노동당 간부를 즉각 추방하라고 촉구했다.

제재 대상에 오른 선박 6척도 모두 북한 선적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의 제재 회피 책략에 연루된 관리들을 포함해 김정은 정권과 그 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개인과 기관들을 체계적으로 표적으로 삼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중국, 러시아, 그리고 다른 어느 나라에서든 북한 금융 네트워크를 위해 일하는 불법적 행위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으며 그들이 현 거주국에서 추방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