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간서 아동구호단체 겨냥 IS 테러…4명 사망
입력 2018.01.25 (06:23) 수정 2018.01.25 (07: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가니스탄에서 이번에는 아동구호단체를 겨냥한 IS의 테러가 벌어져 4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국제구호단체는 아프간에서의 구호활동을 중단했습니다.

김형덕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각 어제 아프가니스탄 동부 잘랄라바드의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실 앞에서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졌습니다.

이어 무장 괴한들이 구호단체 건물에 침입해 출동한 경찰과 10시간 가까이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였습니다.

[굴람/목격자 : "갑작스런 폭발에 사람들이 놀라 피했죠. 차량이 불에 타고 총격전이 시작됐습니다."]

아프간 경찰은 구호단체 직원 46명을 구출했지만, 끝내 직원과 경비원 등 4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습니다.

테러범 4명도 사살됐습니다.

아프간에서 40년 넘게 구호 활동을 해온 '세이브더칠드런'은 테러 직후 직원의 안전이 우려된다며 아프간 전역에서 활동을 잠정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는 자신들이 이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엔과 국제적십자사 등은 구호단체까지 공격한 이번 테러를 잔학하고 비열한 비인도적 범죄라고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 아프간서 아동구호단체 겨냥 IS 테러…4명 사망
    • 입력 2018-01-25 06:24:59
    • 수정2018-01-25 07:44:03
    뉴스광장 1부
[앵커]

아프가니스탄에서 이번에는 아동구호단체를 겨냥한 IS의 테러가 벌어져 4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국제구호단체는 아프간에서의 구호활동을 중단했습니다.

김형덕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각 어제 아프가니스탄 동부 잘랄라바드의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실 앞에서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졌습니다.

이어 무장 괴한들이 구호단체 건물에 침입해 출동한 경찰과 10시간 가까이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였습니다.

[굴람/목격자 : "갑작스런 폭발에 사람들이 놀라 피했죠. 차량이 불에 타고 총격전이 시작됐습니다."]

아프간 경찰은 구호단체 직원 46명을 구출했지만, 끝내 직원과 경비원 등 4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습니다.

테러범 4명도 사살됐습니다.

아프간에서 40년 넘게 구호 활동을 해온 '세이브더칠드런'은 테러 직후 직원의 안전이 우려된다며 아프간 전역에서 활동을 잠정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는 자신들이 이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엔과 국제적십자사 등은 구호단체까지 공격한 이번 테러를 잔학하고 비열한 비인도적 범죄라고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