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원장 ‘국민께 사과’…“인적쇄신·행정처 축소”
입력 2018.01.25 (06:32) 수정 2018.01.25 (06: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명수 대법원장이 국정원 댓글조작사건 재판을 놓고 법원행정처가 청와대와 연락을 주고받은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진상규명과 후속조치를 위한 별도기구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규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행정처가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특정 재판을 놓고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발표한 내용과 같은 입장을 밝힐 수밖에 없었던 점에 관해서 개인적으로 무척 안타깝고 죄송한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립니다."]

김 대법원장은 "재판이 재판 외의 요소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오해받을 만한 일은 어떠한 경우에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조사결과를 보완하고 공정한 관점에서 조치방향을 논의할 별도 기구를 조속히 구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법원행정처 축소 등 제도개선도 약속했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그러나 진상규명을 위한 검찰의 조사가능성에 대해서는 법원 스스로의 힘으로 해결하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앞으로도 원칙적으로 지금까지 한 것처럼 법원의 힘으로 모든 일이 해결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러기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하루전 대법관 13명 전원명의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재판에 청와대와 법원행정처가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유감을 표명한 것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대법원장 ‘국민께 사과’…“인적쇄신·행정처 축소”
    • 입력 2018-01-25 06:34:06
    • 수정2018-01-25 06:52:01
    뉴스광장 1부
[앵커]

김명수 대법원장이 국정원 댓글조작사건 재판을 놓고 법원행정처가 청와대와 연락을 주고받은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진상규명과 후속조치를 위한 별도기구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규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행정처가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특정 재판을 놓고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발표한 내용과 같은 입장을 밝힐 수밖에 없었던 점에 관해서 개인적으로 무척 안타깝고 죄송한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립니다."]

김 대법원장은 "재판이 재판 외의 요소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오해받을 만한 일은 어떠한 경우에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조사결과를 보완하고 공정한 관점에서 조치방향을 논의할 별도 기구를 조속히 구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법원행정처 축소 등 제도개선도 약속했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그러나 진상규명을 위한 검찰의 조사가능성에 대해서는 법원 스스로의 힘으로 해결하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앞으로도 원칙적으로 지금까지 한 것처럼 법원의 힘으로 모든 일이 해결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러기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하루전 대법관 13명 전원명의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재판에 청와대와 법원행정처가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유감을 표명한 것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