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버스 시운행, 환경올림픽 기반 구축 완료
입력 2018.01.25 (06:48) 수정 2018.01.25 (06: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친환경 전기버스가 강원도 최초로 올림픽이 열리는 강릉에서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평창올림픽을 환경올림픽으로 치르기위한 다양한 인프라도 구축됐습니다.

김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버스'를 타기위해 시민들이 몰렸습니다.

보통 버스와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전기를 충전해 운행하기 때문에 소음과 매연이 없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120km까지 갈 수 있습니다.

올림픽 경기를 여는 강릉시가 강원도 최초로 도입했습니다.

[전연경/전기버스 시승자 : "환경오염을 막는 선두주자로서 큰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 너무 좋아요. 일단 승차감 너무 좋습니다. (깨끗한 도시 이미지로) 올림픽 홍보에 도움이 상당히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올림픽 기간에는 경기장 주변 노선에 전기버스 4대가 우선배치돼 강릉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을 맞이합니다.

올림픽 운영인력 지원을 위해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160여대도 운행되고 있습니다.

개최도시 3곳에 충전기 60기가 설치돼 환경올림픽 인프라가 구축됐습니다.

태양열과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 장비도 설치됐습니다.

[황기협/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환경기획팀장 : "올림픽을 통해서 이런저런 (친환경)시설들이 많이 설치돼있어요. 이게 올림픽 이후에도 지역주민들이 그런 시설들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기 때문에 (이용가치가 높다고 생각합니다)."]

신설된 경기장 6곳도 친환경 건축물로 인증받는 등 평창올림픽을 '환경올림픽'으로 치르려는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나래입니다.
  • 전기버스 시운행, 환경올림픽 기반 구축 완료
    • 입력 2018-01-25 06:52:20
    • 수정2018-01-25 06:58:04
    뉴스광장 1부
[앵커]

친환경 전기버스가 강원도 최초로 올림픽이 열리는 강릉에서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평창올림픽을 환경올림픽으로 치르기위한 다양한 인프라도 구축됐습니다.

김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버스'를 타기위해 시민들이 몰렸습니다.

보통 버스와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전기를 충전해 운행하기 때문에 소음과 매연이 없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120km까지 갈 수 있습니다.

올림픽 경기를 여는 강릉시가 강원도 최초로 도입했습니다.

[전연경/전기버스 시승자 : "환경오염을 막는 선두주자로서 큰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 너무 좋아요. 일단 승차감 너무 좋습니다. (깨끗한 도시 이미지로) 올림픽 홍보에 도움이 상당히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올림픽 기간에는 경기장 주변 노선에 전기버스 4대가 우선배치돼 강릉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을 맞이합니다.

올림픽 운영인력 지원을 위해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160여대도 운행되고 있습니다.

개최도시 3곳에 충전기 60기가 설치돼 환경올림픽 인프라가 구축됐습니다.

태양열과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 장비도 설치됐습니다.

[황기협/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환경기획팀장 : "올림픽을 통해서 이런저런 (친환경)시설들이 많이 설치돼있어요. 이게 올림픽 이후에도 지역주민들이 그런 시설들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기 때문에 (이용가치가 높다고 생각합니다)."]

신설된 경기장 6곳도 친환경 건축물로 인증받는 등 평창올림픽을 '환경올림픽'으로 치르려는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나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