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한 달 만에 北 추가 제재…中 기업도 포함
입력 2018.01.25 (07:11) 수정 2018.01.25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을 도운 기관과 개인, 선박을 제재 대상에 추가로 올렸는데요, 중국 기업 두 곳도 포함됐습니다.

미국이 한 달 만에 다시 대북 독자 제재를 가한 건데요, 비핵화를 위해 대북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재무부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불법 거래에 연루된 기관 9곳, 개인 16명, 선박 6척을 제재 대상에 추가로 올렸습니다.

제재 대상이 된 개인들은 중국, 러시아 등에서 활동한 북한 노동당 간부들과 무역회사 직원들입니다.

북한의 원유를 관리하는 원유공업성이 처음으로 제재 대상에 포함됐고, 석탄 수출에 관여한 북한의 해운회사들과 북한 선박 6척도 제재 대상에 올랐습니다.

중국의 무역업체 두 곳도 미국의 제재를 받게 됐습니다.

이 업체들은 지난해까지 4년여에 걸쳐 700억 원대의 제품을 북에 수출했고, 이 가운데는 금속류와 컴퓨터 등이 포함돼 있다고 미 재무부는 밝혔습니다.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성명에서 김정은 정권과 북의 무기 개발에 자금을 대는, 개인과 기관들을 체계적으로 겨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중국과 러시아 등에 북한을 위해 일하는 불법 행위자들을 추방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멘델커 미 재무부 차관보가 중국을 방문해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조달에 관여하는 북한 공작원들의 추방을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한 달 만에 다시 대북 독자 제재를 단행했습니다.

북한이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도록, 제재와 압박을 멈추지 않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중국에 대한 압박도 강화하는 모습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美, 한 달 만에 北 추가 제재…中 기업도 포함
    • 입력 2018-01-25 07:13:22
    • 수정2018-01-25 07:53:51
    뉴스광장
[앵커]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을 도운 기관과 개인, 선박을 제재 대상에 추가로 올렸는데요, 중국 기업 두 곳도 포함됐습니다.

미국이 한 달 만에 다시 대북 독자 제재를 가한 건데요, 비핵화를 위해 대북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재무부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불법 거래에 연루된 기관 9곳, 개인 16명, 선박 6척을 제재 대상에 추가로 올렸습니다.

제재 대상이 된 개인들은 중국, 러시아 등에서 활동한 북한 노동당 간부들과 무역회사 직원들입니다.

북한의 원유를 관리하는 원유공업성이 처음으로 제재 대상에 포함됐고, 석탄 수출에 관여한 북한의 해운회사들과 북한 선박 6척도 제재 대상에 올랐습니다.

중국의 무역업체 두 곳도 미국의 제재를 받게 됐습니다.

이 업체들은 지난해까지 4년여에 걸쳐 700억 원대의 제품을 북에 수출했고, 이 가운데는 금속류와 컴퓨터 등이 포함돼 있다고 미 재무부는 밝혔습니다.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성명에서 김정은 정권과 북의 무기 개발에 자금을 대는, 개인과 기관들을 체계적으로 겨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중국과 러시아 등에 북한을 위해 일하는 불법 행위자들을 추방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멘델커 미 재무부 차관보가 중국을 방문해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조달에 관여하는 북한 공작원들의 추방을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한 달 만에 다시 대북 독자 제재를 단행했습니다.

북한이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도록, 제재와 압박을 멈추지 않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중국에 대한 압박도 강화하는 모습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