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의료기관 대상 ‘의료감염’ 실태조사
입력 2018.01.25 (08:55) 수정 2018.01.25 (09:03) 사회
보건당국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과 같은 의료 관련 감염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민·관 합동 특별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전국 병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인다.

보건복지부는 대한감염학회 김양수 이사장과 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을 공동 팀장으로 하고, 의사협회, 감염학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문가, 언론인이 참여하는 '의료관련감염 종합대책 마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TF는 의료관련 감염과 관련해 기존에 추진된 관련 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검토한다. 또 조사·감시체계 확대, 감염관리 인프라 강화, 의료기관의 감염관리 지원, 요양병원·중소병원 등의 감염관리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TF는 이날 첫 회의를 시작으로 6월까지 5차례 회의를 통해 '의료관련감염 종합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의 전반적인 감염관리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민관합동 조사단을 구성, 2∼3월 전국 실태조사를 한다.

대상 기관은 종합병원, 중소병원, 요양병원 등 병원급 의료기관이고, 중환자실·수술실 등 주요 부서 감염관리 활동 현황, 감염관리위원회·감염관리실 운영 실태, 시설·장비·인력 운영 실태, 감염관리 지침 준수 여부, 감염관리 장애요인, 우수사례 등을 조사한다.
  • 전국 의료기관 대상 ‘의료감염’ 실태조사
    • 입력 2018-01-25 08:55:37
    • 수정2018-01-25 09:03:42
    사회
보건당국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과 같은 의료 관련 감염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민·관 합동 특별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전국 병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인다.

보건복지부는 대한감염학회 김양수 이사장과 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을 공동 팀장으로 하고, 의사협회, 감염학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문가, 언론인이 참여하는 '의료관련감염 종합대책 마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TF는 의료관련 감염과 관련해 기존에 추진된 관련 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검토한다. 또 조사·감시체계 확대, 감염관리 인프라 강화, 의료기관의 감염관리 지원, 요양병원·중소병원 등의 감염관리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TF는 이날 첫 회의를 시작으로 6월까지 5차례 회의를 통해 '의료관련감염 종합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의 전반적인 감염관리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민관합동 조사단을 구성, 2∼3월 전국 실태조사를 한다.

대상 기관은 종합병원, 중소병원, 요양병원 등 병원급 의료기관이고, 중환자실·수술실 등 주요 부서 감염관리 활동 현황, 감염관리위원회·감염관리실 운영 실태, 시설·장비·인력 운영 실태, 감염관리 지침 준수 여부, 감염관리 장애요인, 우수사례 등을 조사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