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언론, 美의 중국·러시아 포함 새 대북 제재 신속 보도
입력 2018.01.25 (10:04) 수정 2018.01.25 (10:07) 국제
미국이 북한과 중국, 러시아의 개인과 기관 등을 새 대북제재 명단에 추가하며 제재 수위를 높인 나선 가운데 중국 주요 관영 매체들이 고강도 새 대북제재에 주목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25일 미 재무부가 새 대북제재를 발표하자마자 속보를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제재 명단에는 북한과 중국, 러시아 국적의 개인 16명과 기관 9곳, 선박 6척이 포함됐다면서 "미 재무부는 제재 이유에 대해 대량살상무기(WMD) 연구 개발과 지속적인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제재 명단에 오른 개인과 기관 등은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과 교역이 금지된다"고 설명했다.

중국 CCTV도 이날 아침 뉴스에서 평창올림픽 관련 남북 교류를 보도하면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미국에 대해 추가 독자 제재를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번 제재는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도왔다고 주장한 중국과 북한의 개인과 기관이 대상이라고 전했다. CCTV는 "미국은 최근 여러 차례 대북제재 명단을 발표했다"면서 "트럼프 정부가 들어선 뒤로 고강도 압박 정책이 시행되면서 대북제재는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 中언론, 美의 중국·러시아 포함 새 대북 제재 신속 보도
    • 입력 2018-01-25 10:04:43
    • 수정2018-01-25 10:07:16
    국제
미국이 북한과 중국, 러시아의 개인과 기관 등을 새 대북제재 명단에 추가하며 제재 수위를 높인 나선 가운데 중국 주요 관영 매체들이 고강도 새 대북제재에 주목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25일 미 재무부가 새 대북제재를 발표하자마자 속보를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제재 명단에는 북한과 중국, 러시아 국적의 개인 16명과 기관 9곳, 선박 6척이 포함됐다면서 "미 재무부는 제재 이유에 대해 대량살상무기(WMD) 연구 개발과 지속적인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제재 명단에 오른 개인과 기관 등은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과 교역이 금지된다"고 설명했다.

중국 CCTV도 이날 아침 뉴스에서 평창올림픽 관련 남북 교류를 보도하면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미국에 대해 추가 독자 제재를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번 제재는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도왔다고 주장한 중국과 북한의 개인과 기관이 대상이라고 전했다. CCTV는 "미국은 최근 여러 차례 대북제재 명단을 발표했다"면서 "트럼프 정부가 들어선 뒤로 고강도 압박 정책이 시행되면서 대북제재는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