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스포츠아카데미 2017 올해의 여자 선수에 박성현
입력 2018.01.25 (11:25) 수정 2018.01.25 (11:46) 연합뉴스
미국 스포츠아카데미(USSA) 2017년 올해의 여자 선수에 골프 선수 박성현(25)이 선정됐다.

USSA는 25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박성현이 올해의 여자 선수로 뽑혔다는 사실을 발표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상금 1위, 올해의 선수상 공동 수상, 신인상 등을 휩쓸었다"고 소개했다.

또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신인상, 상금왕, 올해의 선수를 휩쓴 선수가 됐고 신인 최초로 세계 1위까지 올랐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한국인이 USSA 올해의 선수가 된 것은 2010년과 2013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 이후 2017년 박성현이 세 번째다.

올해의 남자 선수에는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톰 브래디(41·미국)가 선정됐다.

브래디는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슈퍼볼 우승으로 이끈 리그 대표적인 명 쿼터백이다. 2015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이 상을 받게 됐다.

USSA의 올해의 선수는 투표인단의 투표로 정해지며 여자 선수 부문 2위는 미국 수영 선수 케이티 러데키, 3위는 역시 미국 체조 선수인 모건 허드가 선정됐다.

남자 선수 2, 3위는 골프 선수 저스틴 토머스와 농구 선수 케빈 듀랜트(이상 미국)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USSA 선정 올해의 남녀 선수로는 마이클 펠프스(수영)와 시몬 바일스(체조·이상 미국)가 뽑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국스포츠아카데미 2017 올해의 여자 선수에 박성현
    • 입력 2018-01-25 11:25:48
    • 수정2018-01-25 11:46:20
    연합뉴스
미국 스포츠아카데미(USSA) 2017년 올해의 여자 선수에 골프 선수 박성현(25)이 선정됐다.

USSA는 25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박성현이 올해의 여자 선수로 뽑혔다는 사실을 발표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상금 1위, 올해의 선수상 공동 수상, 신인상 등을 휩쓸었다"고 소개했다.

또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신인상, 상금왕, 올해의 선수를 휩쓴 선수가 됐고 신인 최초로 세계 1위까지 올랐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한국인이 USSA 올해의 선수가 된 것은 2010년과 2013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 이후 2017년 박성현이 세 번째다.

올해의 남자 선수에는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톰 브래디(41·미국)가 선정됐다.

브래디는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슈퍼볼 우승으로 이끈 리그 대표적인 명 쿼터백이다. 2015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이 상을 받게 됐다.

USSA의 올해의 선수는 투표인단의 투표로 정해지며 여자 선수 부문 2위는 미국 수영 선수 케이티 러데키, 3위는 역시 미국 체조 선수인 모건 허드가 선정됐다.

남자 선수 2, 3위는 골프 선수 저스틴 토머스와 농구 선수 케빈 듀랜트(이상 미국)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USSA 선정 올해의 남녀 선수로는 마이클 펠프스(수영)와 시몬 바일스(체조·이상 미국)가 뽑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