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3% 성장 회복…4분기는 마이너스 성장
입력 2018.01.25 (12:01) 수정 2018.01.25 (21: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우리 경제가 3년 만에 3%대 성장을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4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을 집계한 결과 3.1%로 나타났습니다.

2014년 이후 3년 만에 3% 성장을 회복한 것입니다.

민간소비가 2.6% 늘며 2011년 이후 6년 만에 가장 높았고, 설비투자도 14.6% 증가해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하지만 정부소비는 3.7%, 건설투자는 7.5% 늘어 모두 2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수출은 2%, 수입은 7.2% 증가했습니다.

제조업 성장률은 4.2%로 2011년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서비스업은 2.1% 하는 데 그쳐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이후 가장 부진했습니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 증가율은 3.4%로 5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연간 성적표는 괜찮았지만 4분기 성적표는 나빴습니다.

4분기 실질 GDP 성장률은 -0.2%로 집계됐습니다.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건 세계금융위기 때인 2008년 4분기 이후 처음입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3분기 1.5% 깜짝 성장에 따른 기저효과와 10월 최장 추석 연휴를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하지만 경기 흐름은 견실한 상승세가 계속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지난해 3% 성장 회복…4분기는 마이너스 성장
    • 입력 2018-01-25 12:03:25
    • 수정2018-01-25 21:35:12
    뉴스 12
[앵커]

지난해 우리 경제가 3년 만에 3%대 성장을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4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을 집계한 결과 3.1%로 나타났습니다.

2014년 이후 3년 만에 3% 성장을 회복한 것입니다.

민간소비가 2.6% 늘며 2011년 이후 6년 만에 가장 높았고, 설비투자도 14.6% 증가해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하지만 정부소비는 3.7%, 건설투자는 7.5% 늘어 모두 2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수출은 2%, 수입은 7.2% 증가했습니다.

제조업 성장률은 4.2%로 2011년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서비스업은 2.1% 하는 데 그쳐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이후 가장 부진했습니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 증가율은 3.4%로 5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연간 성적표는 괜찮았지만 4분기 성적표는 나빴습니다.

4분기 실질 GDP 성장률은 -0.2%로 집계됐습니다.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건 세계금융위기 때인 2008년 4분기 이후 처음입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3분기 1.5% 깜짝 성장에 따른 기저효과와 10월 최장 추석 연휴를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하지만 경기 흐름은 견실한 상승세가 계속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