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합의이행요구” vs “반성재확인”…日언론, 아베에 엇갈린 주문
입력 2018.01.25 (12:23) 수정 2018.01.25 (12:58) 국제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하라."(요미우리신문) vs "일본 총리로서 '진심으로 사죄와 반성'을 표명했던 것을 재확인하는 것은 어떤가."(도쿄신문)

일본 언론은 다음달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 및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이처럼 엇갈린 주문을 했다.

25일 극우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추가 조치' 요구를 언급하며 "국가간의 합의를 일방적으로 수정하는 국제상식에 벗어난 것"이라며 "합의 골격을 허무는 것으로 용인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 등에서 항의하고 합의 이행을 요구한 것은 당연하다"며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회담 결렬을 두려워 말고 시정을 요구할 것은 요구하면서 한일 협력을 도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 극우성향인 산케이신문도 "문재인 정권은 위안부 합의에 대해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강변해 다시 문제 삼으려 한다"며 "약속을 지키지 않는 국가와의 신뢰관계는 구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국내) 비판을 알면서 (평창에) 가는 이상, 문 대통령의 태도를 변화시킬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에 대해서도 압력을 강화하도록 문 대통령을 설득해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아베 정권의 우경화 행보를 견제해 온 아사히신문은 "아베 총리의 평창 방문은 당연한 판단"이라고 평가하며 위안부 합의에 대한 유연한 대응을 주문했다.

신문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마음의 상처를 어떻게 치유하느냐가 합의의 본질이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 "아베 정권이 '합의로 모두 해결했다'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북한의 김정은 정권이 한국과의 대화에 나서는 국면이 새롭게 나타났다"며 "이를 본격적인 긴장완화로 연결하려면 북미, 북일간 대화로도 연결할 필요가 있다"고 북한과의 대화를 희망했다.

도쿄신문은 "위안부 합의는 1㎜도 움직이지 않는다"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발언에 대해 "여성의 인권과 관련된 문제는 국가간의 합의로 해결할 수 없는 정신적인 면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2015년 한일합의 당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일본 총리로서 진심으로 사죄와 반성'을 표명했다"며 "이를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재확인하는 것은 어떠냐"고 주문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합의이행요구” vs “반성재확인”…日언론, 아베에 엇갈린 주문
    • 입력 2018-01-25 12:23:47
    • 수정2018-01-25 12:58:25
    국제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하라."(요미우리신문) vs "일본 총리로서 '진심으로 사죄와 반성'을 표명했던 것을 재확인하는 것은 어떤가."(도쿄신문)

일본 언론은 다음달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 및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이처럼 엇갈린 주문을 했다.

25일 극우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추가 조치' 요구를 언급하며 "국가간의 합의를 일방적으로 수정하는 국제상식에 벗어난 것"이라며 "합의 골격을 허무는 것으로 용인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 등에서 항의하고 합의 이행을 요구한 것은 당연하다"며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회담 결렬을 두려워 말고 시정을 요구할 것은 요구하면서 한일 협력을 도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 극우성향인 산케이신문도 "문재인 정권은 위안부 합의에 대해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강변해 다시 문제 삼으려 한다"며 "약속을 지키지 않는 국가와의 신뢰관계는 구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국내) 비판을 알면서 (평창에) 가는 이상, 문 대통령의 태도를 변화시킬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에 대해서도 압력을 강화하도록 문 대통령을 설득해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아베 정권의 우경화 행보를 견제해 온 아사히신문은 "아베 총리의 평창 방문은 당연한 판단"이라고 평가하며 위안부 합의에 대한 유연한 대응을 주문했다.

신문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마음의 상처를 어떻게 치유하느냐가 합의의 본질이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 "아베 정권이 '합의로 모두 해결했다'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북한의 김정은 정권이 한국과의 대화에 나서는 국면이 새롭게 나타났다"며 "이를 본격적인 긴장완화로 연결하려면 북미, 북일간 대화로도 연결할 필요가 있다"고 북한과의 대화를 희망했다.

도쿄신문은 "위안부 합의는 1㎜도 움직이지 않는다"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발언에 대해 "여성의 인권과 관련된 문제는 국가간의 합의로 해결할 수 없는 정신적인 면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2015년 한일합의 당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일본 총리로서 진심으로 사죄와 반성'을 표명했다"며 "이를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재확인하는 것은 어떠냐"고 주문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