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다스 실소유주·뇌물 혐의’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검찰, 다스·관계사 또 압수수색…김재정씨 부인 권 모 씨 소환
입력 2018.01.25 (14:24) 수정 2018.01.25 (14:27) 사회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도 다스 등을 압수수색 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다스가 투자자문회사 BBK로부터 투자금 140억 원을 반환받는 과정에 청와대 등 국가 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오늘 오전 경북 경주시에 있는 다스 본사와 다스 강 모 사장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업무 자료와 휴대전화, 컴퓨터 저장 자료 등을 확보했다.

특히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다스 최대주주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 처남 고 김재정 씨의 부인 권영미 씨 자택과 '비자금 창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다스 관계사 금강이 포함됐다.

다스의 최대주주이던 김 씨 사망 이후 부인 권 씨는 상속세를 다스 지분으로 물납해 스스로 최대주주 자리를 포기해 다스 실소유주 논란을 일으킨 계기가 됐다.

금강 대표인 이영배 씨는 지난 2008년 정호영 특검팀이 BBK 의혹을 수사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금관리인으로 지목돼 검찰 조사를 받았던 인물이다.

검찰은 압수수색 직후 권 씨를 소환해 상속세 납부 당시 상황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앞서 수사팀은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 모 전무 등에 대한 소환 조사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에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이들로부터 지난 2007년과 2008년 검찰과 특검 조사에서 다스가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한 회사라고 거짓 진술했다는 자수서도 제출받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다스·관계사 또 압수수색…김재정씨 부인 권 모 씨 소환
    • 입력 2018-01-25 14:24:59
    • 수정2018-01-25 14:27:50
    사회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도 다스 등을 압수수색 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다스가 투자자문회사 BBK로부터 투자금 140억 원을 반환받는 과정에 청와대 등 국가 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오늘 오전 경북 경주시에 있는 다스 본사와 다스 강 모 사장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업무 자료와 휴대전화, 컴퓨터 저장 자료 등을 확보했다.

특히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다스 최대주주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 처남 고 김재정 씨의 부인 권영미 씨 자택과 '비자금 창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다스 관계사 금강이 포함됐다.

다스의 최대주주이던 김 씨 사망 이후 부인 권 씨는 상속세를 다스 지분으로 물납해 스스로 최대주주 자리를 포기해 다스 실소유주 논란을 일으킨 계기가 됐다.

금강 대표인 이영배 씨는 지난 2008년 정호영 특검팀이 BBK 의혹을 수사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금관리인으로 지목돼 검찰 조사를 받았던 인물이다.

검찰은 압수수색 직후 권 씨를 소환해 상속세 납부 당시 상황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앞서 수사팀은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 모 전무 등에 대한 소환 조사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에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이들로부터 지난 2007년과 2008년 검찰과 특검 조사에서 다스가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한 회사라고 거짓 진술했다는 자수서도 제출받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