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기대, 경기지사 출마 선언…“경기도 바꿔 文 정부 성공에 힘 보태겠다”
입력 2018.01.25 (14:56) 수정 2018.01.25 (16:04) 정치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기대 광명시장이 25일(오늘)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양 시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를 바꿔 문재인 정부 성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양 시장은 "경기도를 대권 도전의 징검다리로 여긴 역대 도지사들의 무책임, 무능력, 무관심이 경기도 경제를 황폐화시켰다"면서 "실업률은 높고 중소기업은 쇠약해졌으며 여전한 수도권 규제는 성장과 발전의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시장은 이어 "광명동굴, KTX 광명역세권, 유라시아철도의 기적을 이뤄냈는데 경기도에도 이런 기적의 드라마를 쓰겠다"며 "행동하는 혁신, 행동하는 상생, 행동하는 양심으로 경기도의 낡은 족쇄를 과감히 풀겠다"고 다짐했다.

양 시장은 회견 후 자신의 경선·본선 경쟁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의 살아온 과정, 성과, 성공신화, 미래 비전이 제대로 알려지면 판세가 요동칠 것"이라면서 "이재명 시장이나 전해철 의원하고 당당하게 붙어볼 만 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중도층과 보수층도 흡수할 수 있는 확장성이 있다"며 "본선 경쟁력을 염두에 두고 판단하는 당원들에게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 시장은 '이재명 시장은 '바람'이고 전해철 의원은 '조직'이라는 말이 있다. 그렇다면 양 시장은 어떤 말로 설명할 수 있냐?'라는 질문엔 "저는 '성과와 결과'"라고 대답했다.

'양 시장의 단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양 시장은 "일을 열심히 하다 보니 저 자신에 대한 홍보를 열심히 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광명시장으로서 보여준 성과와 결과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양 시장은 민주당 대표 언론특보를 거쳤으며 민선 5ㆍ6기 광명시장에 당선됐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전해철(안산 상록갑) 의원이 지난 8일 도당위원장을 사퇴하며 사실상 경기지사 출마를 선언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기지사 출마 의지를 굳힌 상태다.

자유한국당에선 남경필 현 지사의 재선 도전이 확실시되고,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전 대표가 후보로 거론된다.
  • 양기대, 경기지사 출마 선언…“경기도 바꿔 文 정부 성공에 힘 보태겠다”
    • 입력 2018-01-25 14:56:30
    • 수정2018-01-25 16:04:52
    정치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기대 광명시장이 25일(오늘)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양 시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를 바꿔 문재인 정부 성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양 시장은 "경기도를 대권 도전의 징검다리로 여긴 역대 도지사들의 무책임, 무능력, 무관심이 경기도 경제를 황폐화시켰다"면서 "실업률은 높고 중소기업은 쇠약해졌으며 여전한 수도권 규제는 성장과 발전의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시장은 이어 "광명동굴, KTX 광명역세권, 유라시아철도의 기적을 이뤄냈는데 경기도에도 이런 기적의 드라마를 쓰겠다"며 "행동하는 혁신, 행동하는 상생, 행동하는 양심으로 경기도의 낡은 족쇄를 과감히 풀겠다"고 다짐했다.

양 시장은 회견 후 자신의 경선·본선 경쟁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의 살아온 과정, 성과, 성공신화, 미래 비전이 제대로 알려지면 판세가 요동칠 것"이라면서 "이재명 시장이나 전해철 의원하고 당당하게 붙어볼 만 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중도층과 보수층도 흡수할 수 있는 확장성이 있다"며 "본선 경쟁력을 염두에 두고 판단하는 당원들에게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 시장은 '이재명 시장은 '바람'이고 전해철 의원은 '조직'이라는 말이 있다. 그렇다면 양 시장은 어떤 말로 설명할 수 있냐?'라는 질문엔 "저는 '성과와 결과'"라고 대답했다.

'양 시장의 단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양 시장은 "일을 열심히 하다 보니 저 자신에 대한 홍보를 열심히 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광명시장으로서 보여준 성과와 결과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양 시장은 민주당 대표 언론특보를 거쳤으며 민선 5ㆍ6기 광명시장에 당선됐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전해철(안산 상록갑) 의원이 지난 8일 도당위원장을 사퇴하며 사실상 경기지사 출마를 선언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기지사 출마 의지를 굳힌 상태다.

자유한국당에선 남경필 현 지사의 재선 도전이 확실시되고,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전 대표가 후보로 거론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